그란데 실렌치오 (Il Grande Silenzio, the Great Silence, 1968) Sergio Corbucci

자막자료실

그란데 실렌치오 (Il Grande Silenzio, the Great Silence, 1968) Sergio Corbucci

https://cineaste.co.kr/bbs/board.php?bo_table=psd_caption&wr_id=2176779

영화도 잘 모르는 줄리아노는

(정통) 서부극을 싫어합니다, 제 생각에 동의 않으시더라도, 개 폼잡는

영웅주의, 선과 악의 2분구조, 권선징악, 백인 우월주의, 인디언 학살 등이

맘에 안들어서 인데, 레오네의 놈놈놈 (좋은 놈, 나쁜 놈, 못생긴 놈)도

이걸 풍자한 제목인 듯 보입니다.


어릴 적 부터 마카로니, 스파게티 좋아했지만

인디언 보안관 놀이는 전혀 관심이 없었던 줄리아노는

어느 날 좀 이상한 서부극을 만나는데, 그게 뭐가 다른 지 알게 된 것도

한참 뒤의 일이며, 그 영화들이 나 말고도 많은 사람들 식성(?)에 잘 맞아

음식 이름이 붙은 서부극이 지금은 유로-웨스턴 으로 불린다는 것도... 어쨌든

모호한 선과 악, 정의는 말아먹은 이중 삼중의 배신, 처절한 복수와 더러운 돈

장쾌한 풍광과 비장한 멜로디, 과장된 액션과 음향, 특유의 높은 핏치의 총소리... 

모두가 존경하는 우리의 레오네 (1929- 1989) 의 공인데

<한 줌 푼돈 64> IMDb 7.9 <몇 푼 더 65> IMDb 8.2

<놈놈놈 66> IMDb 8.8   (연작에서 점점 더 오르는 평점... 헐)

<옛날 서부 68> IMDb 8.5 <다이너마이트 71> IMDb 7.6 후덜덜...


<장고 66> IMDb 7.2로 대변되는 

바로 다음 급에 위치한 그의 영화 입니다.

 


쟝 루이 트랭티냥

클라우스 킨스키 

프랭크 울프 주연


아메리고 베스푸치 아닌
세르지오 코르부치 (1926- 1990) 감독의 


그란데 실렌치오 입니다.


(원제 Il Grande Silenzio  일그란데 실렌치오는 "위대한 침묵" 아니고요!

영제 the Great Silence 와 같이 실렌치오가 주인공 이름이니, 대단한 (멋진) 실렌치오가 맞겠죠!!)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8773_5119.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593_2958.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393_259.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29_8904.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593_4406.jpg 




이 두 영화는 상당히 다른 형식의 복수극을 보여주는데

스페셜리스트는 형의 복수를 위해 진범을 찾는 추리극에 가깝고   

실렌치오는 사연을 가진 주인공의 현상금 사냥꾼 들과의 대결 입니다만

외로운 복수자와 그를 돕는 여자, 고지식한 보안관과 최고 총솜씨의 빌런 

무엇보다 뒤에서 모든 걸 조종하는 주모자와 부하들.... 같은 비슷한 구조의 

공통점도 있습니다. 무엇보다 두 편 다 레오네가 스페인의 카스티야 지방

로케이션 인데 반해, 코르부치는 이탈리아 알프스의 절경을  선보입니다.

(두 작품을 촘촘히 비교해 보시길... ㅎ)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8773_7979.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393_5336.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393_6505.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393_7839.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04_757.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381_08.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30_5169.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380_9734.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30_0301.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30_1503.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30_6059.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04_6325.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549_2654.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393_8899.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48_4893.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16_5605.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48_6424.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48_7484.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48_8447.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48_9452.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66_7218.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66_842.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593_818.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66_9302.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67_0034.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67_1077.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67_2006.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67_2894.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67_3957.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67_491.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67_5541.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84_8089.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381_6888.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85_0194.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85_1239.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85_2217.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85_3189.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85_4116.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17_091.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84_9274.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29_7475.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593_71.jpg 


殺しが静かにやって来る 고로시가 시즈카니 얏테쿠루 

"살인이 조용히 찾아오다"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16_4864.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594_1103.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593_5599.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593_9206.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03_8393.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16_1153.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16_2324.jpg

0dbb979e2c33d5536e356dd30c558792_1718259416_9366.jpg  


PS:

워낙 제 2 선에서 빛나는 작품이라

새로운 고화질 릴에  맞춰 작업해 보았습니다.

잘 아시다시피, 이탈리아 지알로와 마찬가지로

스파게티 웨스턴도 영어 버젼과 이탈리아 버젼이 있으며

씽크, 대화 내용, 인명까지도 서로 많이 다릅니다.

이 자막은 오리지날 이탈리아 어 버젼 입니다.


릴은 고화질 블루레이 1080 p 

3.51 GB mkv 이며 원한 없는 naver 로 일주일

링크하오니, 비슷한 듯 다른 코르부치의

서부로 여러분을 모십니다!!^^




"위 출처는 커뮤니티 '씨네스트'입니다. http://cineaste.co.kr 이곳에 오시면 다양한 피드백과 관련 자료가 있습니다. 아울러 스크립트를 이용한 불펌을 금합니다.

그리고 타 사이트 업로더 여러분께도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저작권 문제로 삭제되더라도 가급적이면 퍼가시는 것보다는 링크로 연결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Comments

10 finding
와~ 포스터도 엄청나게 많네요. 감사합니다.^^*
30 시네시민
1 완동
감사합니다.
1 김계환
클라우스 킨스키. 감사합니다!
5 Cinephile
감사합니다~~
S 인향
고맙습니다.
S dreammaker
6 wsparrow
감사합니다^^
4 린다큐브
감사합니다
10 NaRO
감사합니다~
14 푸른눈
수고하셨습니다
17 블랑코
감사합니다.
S 인향
고맙습니다.
14 식식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