준비만.

자막제작자포럼

준비만.

14 Harrum 9 659 3

할렐루야 Hallelujah (King Vidor, 1929)

시타델 The Citadel (King Vidor, 1938)

짧은 만/남 Korotkie Vstrechi, Brief Encounters (Kira Muratova, 1967)


'할렐루야'는 작년부터 별렀는데, 독해 난관에

'시타델'은, 자막을 팬이 작성했는지 대사가 드문드문 없고, 말과 다른 지점도 간간히 나옵니다 (영화에 나오는 영어는 도저히 못 알아듣겠음 ㅎㅎ)

'짧은 만/남'은 러시아 영화라 큰 기대가 없습니다 영문 자막이 어떨지 안 봐도 알겠네요


그래서, 하다가 벽에 부닥치면 이번엔 과감히 집어치울 생각입니다

요즘 자막을 붙잡고 시간 보낼 필요가 있을까 싶어 마음을 다잡긴 하지만 모르겠네요


Korotkie Vstrechi, Brief Encounters (Kira Muratova, 1967)
- 그럭저럭 할 만함. 대사 하나에 놓고 영문 자막, 러시어 자막 쳐다보고 깜냥껏 끼워맞춤.
- 40줄, 해석이 아니라 비교분석 업무 같음.
- 예상대로 처음만 조금 신경쓴 야매 영어 자막임.




자막을 올리면 절반은 dvd업자, 스트리밍사이트, 유료P2P 헤비로더가 내려받고
나머지는 자막만 소비하는 익명의 대중.
소통과 피드백이 오가는 분들은 몇 분 되지 않죠.
결국 피드백이 거의 없는 자막 공급자 신세더군요.
기계도 아닌데 올리고, 만들고, 또 올리고.

뻘짓이었다는 걸 뻔히 알면서도,
그러면서도 몇년간 자막을 만들어 올렸던 이유는 몇 안 되는  회원분들의 피드백이 소중했거든요.
그러다 댓글차단을 걸어버린 다음부터 솔직히 자막 만드는 재미도 별로 없더라고요.
이번 자막 작업을 마치면 공급자 역할을 그만둘 것 같습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9 Comments
12 Lowchain232  
키라 무라토바는 한국어 자막으로 봐도 어렵더라고요.
딱 한 편 봤다가 하나도 이해 못하고 그대로 포기했던 기억이 납니다.
14 Harrum  
14 Harrum  
러시아어 구글 해석이 영문 자막보다 낫네요 ㅎㅎ
12 삿댓  
댓글내용 확인
14 Harrum  
댓글내용 확인
14 Harrum  
댓글내용 확인
4 부두  
영화자막 올려주시는 진성 시네필분들이 시간이 흐르고 지쳐서 하나둘씩 떠나는 걸 보는 건 서글프지만
한편으로는 공감할 수 밖에 없네요...
자막이 아니더라도 위로가 되고 공감이 되는 대화가 오가는 공간이 될 수 있기를 작게 바래봅니다.
13 austinb  
댓글내용 확인
14 Harrum  
댓글내용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