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편 마무리했습니다

자막제작자포럼

세 편 마무리했습니다

15 Harrum 18 891 0


Road House (1948)

Utama (2022) 

W.R. – Misterije organizma (1971)


준비 중입니다.

(혹시 한글 자막이 있나요?)


키(Quay) 형제 작품 끝나면 순서대로 시작할 예정입니다.

(머리가 지끈지끈 아프고 이해가 되지 않는 영화)


-----------

로드 하우스는 싱크에 질식할 뻔하다 살아남. 끝.

울타마, 우리집을 끝내며 드는 잡생각, 인간은, 나는 살 가치가 있는가, 지금 이 시절 아둥바둥대며 살 가치가 있나.

그러다가 오르가즘(?)을 오르가즘 없이 시작하며 참 난감한 영화라는 생각이 들었다.

솔직히 이런 영화인지 난 정말이지, 정말이지 난 몰랐다...

"연인 동무들이여,

건강을 위해 마음껏 ㅆㅣㅂ하세요!"

이 사람 폭발적인 인기를 누렸는데 사실 난 이해하지 못 함.


------------

오늘 충만한 오르곤 덕분에 백 줄 끝냄. 

오늘은 200줄 끝낼 예정. (난 피학성)

앞으로 5일만 버티면 끝이다.

오늘은 딱 150줄만, 점점 코미디가 되어간다. 틴토 브라스 감독님이 새롭게 보인다.

오늘은 철학적인 장면들이 많아 50줄만 소화함. 심오해...

오늘은 850줄까지만, 심오해서 힘들어... 난 심오함이 싫어!

심오함에 고통받다 보면, 차크라가 열리며 오르곤이 내 안으로 들어온다.

생명 에너지를 받고 나는 오늘 950줄을 마쳤다. (누가 등짝 좀 채찍질해줘!)

오늘은 딱 100줄, 1150줄까지. 앞으로 250줄 남았다. 침이 자꾸 흐른다.

(5일이 2주일이 될 것 같다. 어디에 꽃혀서 하겠다고 ㅈㄹ 떨었을까. 유호프로덕션하고 다른 건 뭘까) 

딱 백 줄 남고 말았다. 

끝나고 마무리 중. 그리고 또(!) 이상한 단편 다큐를 만지작거린다. 

마감하기 싫다. 99.99%에서 멈춰 만끽하련다. 


8b504955ee879fb54a3aae6fd9af7a8f_1675445863_1743.jpg 


f556ae14ded5f752f49f4a16ed538a47_1675181617_6041.jpg
 

b0b68b7749bdb16d584200b241d5040c_1674537863_2095.jpg
 


33fb65d1ad8ea063e0b8cb08aa2dfefb_1674267131_593.jpg


33fb65d1ad8ea063e0b8cb08aa2dfefb_1674281316_278.jpg
 

d195d688716f18f2bfbe434413073076_1673511295_1333.jpg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18 Comments
12 Lowchain232  
WR 유기체의 신비는 워낙 자주 들어서 자막이 당연히 있을줄 알았는데 없었네요. 잘 부탁드립니다.
<WR 유기체의 신비>는 빌헤름 라이히에 대한 책을 한번 보고 봐야할 영화죠.
7 kzeist  
< W,R,-유기체의 신비> 어떻게 나올지 자뭇 기대됩니다.
11 9재  
WR 유기체의 신비 기대중입니다. 감사합니다!
15 Harrum  
댓글내용 확인
11 9재  
댓글내용 확인
15 Harrum  
댓글내용 확인
15 Harrum  
댓글내용 확인
11 9재  
댓글내용 확인
15 Harrum  
댓글내용 확인
11 9재  
댓글내용 확인
15 Harrum  
댓글내용 확인
15 Harrum  
댓글내용 확인
11 9재  
댓글내용 확인
15 Harrum  
댓글내용 확인
7 kzeist  
아아악...ㅋㅋㅋ 유호 프로덕션에서 빵 터졌습니다~~
7 ilvin  
이제나 저제나 애타게 기다렸는데 드디어 올려주셨군요. 너무 너무 감사드립니다.
15 Harrum  
덜렁대며 만들어서 군데군데 어색한 문장도 있을 겁니다.
모른 척해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