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의인 (2023)

드라마 이야기

구의인 (2023)

2 칼도 0 359 0

중화TV에서 <구의인>이라는 중국 드라마를 방영하고 있다. 자신의 외모와 지위를 이용해 교묘한 가스라이팅 수법으로 여제자들을 농락하고 그 중 두 명은 자살로 내몰기도 한 악질적 자수 선생과 그를 비호한 권세자들/권력자들을 응징하는 9명의 이야기이다. 그 9명 중 중심은 그 자신도 농락당했던, 자살한 학생 중 한 명의 절친이다. 공권력에 호소해도 아무 소용없고 자신의 명예만 더렵혀질 것이라는 생각에 묵묵히 참고 자신의 절친만은 희생당하지 않기를 바랬던 그녀는, 결국 농락당하고 진실을 알게된 절친이 의분을 참지 못해 맹렬히 나서다 좌절당해 자살하자 - 정확히는, 6화까지도 죽은 것으로만 나올 뿐 자살한 것으로는 나오지 않는다. 정황상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 - 복수를 결심한다. 그녀의 복수는 단순히 죽이는 것이 아니라 무너뜨리는 것이다. 군자의 복수는 10년을 기다려도 늦은 것이 아니라는데, 그녀의 복수도 그렇다. 그녀는 7년을 기다려 드디어 기회가 생기자 자수 선생에게 원한 있는 이들을 한 명 한 명 끌어들이면서 한 발 한 발 차분하고 집요한 복수의 발걸음을 내딛는다. 눈물이 차오르고 가슴을 뜨겁게 하는, 중국의 평균적 '고장극' 특유의 자질구레함이나 산만함이나 억지스러움이 전혀 없는, 잘 만든 복수극이다. 첫 걸음을 내딛은 다음 그녀는 다음과 같이 쓴, 대나무 살로 자신이 손수 만든 등롱을 내건다: "7년 규방에 은거하며 떠난 이 잊지 않았네."
--

[구의인] 12월 4일(월) 밤 10시 첫방송
https://youtu.be/GFmsmRuHwnE?si=TMG1BNCVA3t3kuUt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