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 데드 시즌11 01화~16화 그리고 마지막 여덟 편 비판

드라마 이야기

워킹 데드 시즌11 01화~16화 그리고 마지막 여덟 편 비판

32 Cannabiss 5 276 0

역사는 승리자에 의해서 씌여진다고 했던가?

나는 13년동안 릭 일행 또는 알렉산드리아 종족의 행적을 살펴보면서

깊은 회의와 의문이 든다

그들이 접한 수많은 적대자들과 그들이 승리한 과정

비록 패해한 쪽이 더 선했다고는 말 못하겠으나 비겁자의 간교한 승리에 불과했다

그들은 위기가 닥쳤을 때 대부분 싸우는 쪽을 택했고 거의 승리했다

그룹이 성장함에 따라 경제력도 성장해야 되는데 그들은 원시인의 삶을 택했다

자신들보다 더 부유하고 환경이 좋은 그룹을 시샘하고 적대시했으며

이는 결국 오랜 대치기간 끝에 그들의 야만성으로

잘 살고 있는 다른 그룹을 끝끝내 파멸시켰다

궁핍함을 달고 사는 그들은 최초에 알렉산드리아에 입성해서

그 마을의 부와 권력을 뺏들고 우두머리를 자처했다

이후 알렉산드리아의 재력은 구원자들과 전쟁을 벌이는 데 소진되었고

위스퍼러와의 전쟁으로 바닥났다

패배자는 승리자의 관용을 바랠 수 없었고 대부분 잔인하게 학살당했다

알렉산드리아 종족은 어디를 가도 아무리 우정과 친선을 베풀어도

항상 다른 집단을 시샘하고 적대시했다

그들은 궁핍하고 헐벗을 때 다른 집단에게 원조를 당당하게 요구했으며

그 집단에 바이러스처럼 침투해서 조직을 와해시키고

자신들의 가난을 다른 집단에게 덮어씌웠다

그들의 야만성은 전염성이 너무 강해서

문명의 꽃이 피려고 하는 다른 집단을 언제나 원시인의 상태로 되돌렸다

 

이 외에 편집방식이 굉장히 지저분하기 짝이 없는데

차례대로 이어가도 될 사건을 끝에서부터 또는 중간부터 시작하여

몇 시간 전 며칠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저급한 방식이다

 

극의 구성에 일관성이 없으며 등장인물 또한 주제에 맞지 않게 너무 많다

등장인물에 흑인의 비율이 너무 많아서

미드인지 아프리카 드라마인지 구분이 안 될 정도다

그나마 몇몇 있는 백인은 대부분 악당이거나

비중이 크지 않은 멍청이들이 차지하며 솔직히 이마저도 잡종 백인들이다

유진의 늘어진 낯짝, 거북한 몸무게, 징징거리는 연기는

가뜩이나 인내심을 가지고 보는 시청자에게 더 큰 한계를 요구하고 있다

 

커뮤니티가 커지면 당연히 정치나 경제 시스템이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다는 뜻이며 어느 정도의 부패도 인정해야한다

알렉산드리아, 힐탑, 오션사이드 등 100명 정도밖에 안 되는 원시적인 마을의 주민이

인구가 5만명인 거대 커뮤니티의 시민이 되어서 권력의 중심부에

너무나 쉽게 요직을 차지할 수 있었다는 것 자체가 이미 심각한 오류다

 

이 드라마는 끝없는 성공으로 규모가 점점 커졌지만

대부분은 비곗덩어리이며 그 비곗덩어리마저 꼬인 실타래처럼 정리되지 않았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5 Comments
11 oO지온Oo  
워킹 데드가 아직도 하고있는 모양이네요.
어디까지 봤는지 조차 잘 기억이 나지 않는데
아마도 동양계 글렌이 죽고 다음 시즌이던가, 다다음 시즌이던가 까지 본 듯한 느낌적인 느낌.
인종을 구분해서 말씀을 하셨지만서도 저는 막상 볼 때 인종과 관련해서 드는 생각은 따로 없더라구요.
이제는 재밌는 다른 드라마들도 많고 워킹 데드를 보고픈 마음이 크게 들지 않기 때문에 접었습니다.
32 Cannabiss  
그냥 의리때문에 봅니다 한때 최애 미드였기 때문에...
유진 돼지새끼는 오래도 사네요 전개에 가장 쓸모없는 부분을 차지해요
이제는 벙어리(또 흑인)까지 데꼬나와서 수화를 하는데 극의 몰입에 방해되고요
세상이 멸망한 와중에 레즈비언은 꼭 끼워주고(불필요한 장면)..ㅋㅋㅋ

그냥 한시즌 당 10~12편으로 제작하고 각 잡고 8~9시즌 정도로 끝맺을 각오로 만들었으면
아주 완성도 높은 드라마가 됐을 것 같네요
8 뻐꾸기1124  
저도 끝까지 본 것 같은데 하도 오래돼서 몇회째까지 봤는지조차 기억이 가물가물 하네요.
처음 볼때만해도 좀비영화의 대부처럼 느껴졌었고, 나름 재밌게 봤습니다.
글 잘 읽었구요...
평가 글이 전문가이신것 같습니다.
그런데 흑인이냐 아니냐로 미드냐 아니냐의 기준은 아닌 것 같습니다.
실제는 모르겠지만 그 흑인들의 국적이 중요한거 아닐까요?
또한 미국에서 제작 했느냐의 문제이기도 한 것 같구요...
인종차별적인 발언인 것 같아서 좀 그렇습니다.
느끼는 바는 사람마다 다르죠.
전 나름 재밌게 본 기억이....
다만 후반으로 가면서 많은 인물이 등장 하면서 재미가 반감한 면은 있더라구요...
덕분에 옛 미드 추억할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32 Cannabiss  
네 저도 이 미드가 첨 나왔을 때 좀비영화의 끝판왕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당시만 해도 드라마로 하기엔 흔치않은 소재였죠
제가 인종차별한 거 인정합니다 근데 진짜 흑인배우 점유율이 과하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다양한 인종이 나오는 거 즐깁니다
매기 아들도 백프로 중국인 같은데 아니라고 우기고 연기를 너무 못해서 거슬립니다 로스트나 석호필때만 같았으면 좋겠네요

아 그리고 저도 감사합니다
2 놀던강변  
나머지 8펀 빨리 좀 개편했으면 합니다 다 봣버리고 미련버리게요 ㅎㅎ 저도 보던거라 포기못하고 지금까지 보구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