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후기 [왕 스포.220103]

영화감상평

굿바이 후기 [왕 스포.220103]

9 himurock 0 58 0


https://movie.naver.com/movie/bi/mi/basic.naver?code=50724



스토리는 1억8천만원짜리 첼로를 빚으로 구입해서


어렵게 오케스트라에 들어간 남자가 얼마 안 되서 


오케스트라 해체로 실업자가 되자 와이프와 낙향 


와이프한테 비밀로 염습일을 하면서 생기는 에피소드


https://youtu.be/75XTaj1B9lQ



'워터보이즈'나 '스윙걸즈'같이


일본 영화 특유의 평범한 주인공이 


새로운 운동이나 문물을 접하고 주변인들과 노력해서


결국 우승한다 혹은 전통을 이어나간다 느낌에


아주 살짝 코믹 터치 영화로 여기서는 종목이 염습



큰 재미는 없지만 스토리가 물흐르듯


흐르는 느낌이라 전혀 지루하지 않고


특히 원로 조연 배우들이 빵빵하니 많이 본 얼굴들


한국으로 치면 이순재[1934년],강부자[1941년]


그런 느낌이고 시덥잖은 아이돌같은 배우는


아예 없는 고로 x신같은 연기 안 봐서 다행



마지막 아버지 손에서 돌 나올때가


감동 포인트인가본데 사실 그 때는 별 느낌 없었고


오히려 중간에 대머리 아저씨 시신 얼굴에 뽀뽀해서


빨간 루즈 자국 남으니까 가족들이 웃음과 슬픔이


공존하는 느낌으로 "아리가또~" 할때가 찡



원제가 "Departures"로 공항 출국장에서


많이 본 단언데 보자마자 든 생각은 globe의 히트곡


원곡말고 카하라 토모미[華原朋美]가 리즈 시절 부른 버전 


https://youtu.be/rMzboua8hSw?t=1



치킨 먹는 장면보고 크리스마스구나 알았는데


일본은 치킨을 크리스마스에나 먹는다 함


이 맛있는걸 뭘 정해두고 먹는지



히사이시 조[1950년]


그냥 클랙식 음악 따온줄 알았는데 조형이 참여했다니


https://youtu.be/F5BP57OHwYk


이 형 좋은 작품 많지만 제일 좋아하는 곡은


'키즈 리턴'과 '기쿠지로의 여름'


https://youtu.be/X1M80xKcvfo


https://youtu.be/J7or0noYfMA



모토키 마사히로[1965년]


소년대[少年隊] 형님 뻘 그룹인 


시부가키대[シブがき隊]의 제일 멋쟁이


노래는 전혀 몰랐었는데 지금 찾아보니


소년대보다 더 유치한 뽕짝 댄스곡이라


차라리 예전 좋아했던 오토코구미[男闘呼組]의


'不良'과 '別離のハイウェイ' 첨부


https://youtu.be/a-gv10pFDBc?t=537


https://youtu.be/JcceD4CdgN4


명작 '으랏차차 스모부'를 가장 재밌게 봤고


그 외엔 별로 자주 접하진 못한 배우


연기를 잘 한다기보다는 배역 분위기를 잘 맞추는 느낌



히로스에 료코[1980년]


1997년 드라마 '비치 보이스'랑 


1999년 영화 '철도원'이나 '비밀'에서 보고 


십년만에 보는데 화장이나 헤어를 그렇게해서 그런가


일본애들 나이 먹으면 늙는 느낌 그대로 늙음


얘도 연기는 아이돌 느낌인데 욕 나오진 않을 정도


예나 지금이나 이쁘단 생각 단 한번도 안 듬



타키타 요지로[1955년]


아직 리뷰는 안 했지만 수작 '비밀'의 감독


지금 알았는데 필모 보니까 1981년부터 


성인 영화 감독하다가 1986년에 일반 영화 


감독으로 넘어온 특이한 경력의 소유자


본 작품으로 2009년 제81회 아카데미에서 


외국어 영화상을 수상하고 


일본 아카데미에서는 최우수 감독상을 수상



그 동안 포스터만 보고 칙칙한 영환줄 알고 안 봤는데


그 당시 아카데미 받은 일본 영화 수준도 볼수있고


일본 a급 배우들도 많이 볼수 있어서 살짝 추천


사실 가장 추천하는 영화는 '으랏차차 스모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