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리 레전드 여배우 지나 롤로브리지다 향년 95세 별세

영화이야기

이태리 레전드 여배우 지나 롤로브리지다 향년 95세 별세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롤로브리지다는 이날 이탈리아 로마의 한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

1927년 7월4일 로마 근교 수비아코에서 태어난 롤로브리지다는 미인대회 출전 이후 잡지 사진 모델과 단역 배우로 일하던 중 거리에서 제작자에게 발탁돼 스타로 발돋움했다.

2차 세계대전 직후의 이탈리아 영화계에서 롤로브리지다는 지중해 미인의 전형으로 각광받았다. 1950~1960년대 그의 미모와 스타성에 주목한 할리우드와 모국 이탈리아를 오가며 수십편의 작품에 출연했다.

1955년 이탈리아 영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에서 주연을 맡아 ‘이탈리아의 오스카’로 불리는 다비드 디 도나텔로 영화상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롤로브리지다는 이 영화의 제목을 따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이라고 불렸다.

뉴욕타임스는 “미국 언론에서 롤로브리지다는 진지한 배우보다는 섹스 심볼로 인식됐으나 〈빵, 사랑, 상상〉(1953)으로 영국 아카데미 영화상(BAFTA) 최우수 연기상 후보에 올랐고 1969년과 1989년 골든글로브상 후보에도 올랐다”고 전했다. 롤로브리지다는 2018년 할리우드 명예의 거리에 헌액됐다.

한국에서는 〈노트르담의 꼽추〉(1956)와 〈솔로몬과 시바의 여왕〉(1959년)에 출연한 것으로 잘 알려졌다.

롤로브리지다는 영화계를 떠난 후 조각가, 미술가, 사진작가로 활동했다. 특히 1974년 쿠바 공산혁명 지도자 피델 카스트로의 초청으로 쿠바에 12일 동안 머물며 카스트로 인터뷰 등 르포 사진 작업을 진행해 큰 화제를 모았다. 지난해에는 9월 조기 총선에 ‘주권과 대중 이탈리아 정당’(ISP) 소속으로 상원의원에도 도전했으나 낙선했다.

1950년대 고인과 라이벌 관계라는 평가를 받았던 이탈리아 배우 소피아 로렌은 “깊은 충격과 슬픔을 느낀다”고 밝혔다. 젠나로 산줄리아노 이탈리아 문화부 장관은 “고인의 매력은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애도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5 Comments
20 암수  
이태리 50년대 영화계를 수놓았던 정말 아름다웠던 여배우..
소피아 로렌,클라우디아 카르디날레와 함께 세계적으로 명성을 떨치셨던 분...
노틀담의 꼽추에서 콰지모도 안소니 퀸이 사랑한 여인으로 영원히 남으리~~
M 再會  
글 제목 보자마자 노틀담의 꼽추가 가장 먼저 떠오르네요.. ㅠ.ㅠ
로마 근교 가구업을 하는 부유한 집안의 딸로 태어난 지나 롤로브리지다는 노래면 노래, 춤이면 춤, 그림이면 그림.. 못하는게 없는 이른바 종합 연예인 기질을 타고 난 팔방미인이었습니다. 허리에서 골반으로 이어지는 라인이 예뻐서 많은 남자들이 몸살을 앓았는데 그 중에는 미국의 백만장자 하워드 휴즈도 있었습니다. 미국 영화에 출연을 미끼로 지나 롤로브리지다를 자기 곁에 두려고 했던 하워드 휴즈의 음흉한 속셈을 뿌리치고 이탈리아로 돌아가기도 했는데, 이미 그 때 그녀는 남편이 있었다네요. (하워드 너 이 놈!)
하워드 휴즈에게 밉보인 관계로 캐롤 리드의 1956년작 <공중 트래피즈>에 나올 때까지 미국진출이 연기되기도 했습니다. 우리에게 잘 알려진 작품으로는 장 들라누아의 <노틀담의 꼽추>(56),  킹 비더 감독의 <솔로몬과 시바 여왕>(59)이지만, 이런 국제 합작 영화말고 루이지 코멘치니 감독의 <빵, 사랑, 꿈>(53), <빵, 사랑, 질투>(54) 같은 이탈리아 코미디 영화에서 그녀도 찾아볼만합니다.
그라찌에~ 지나! 아리베데르치~
8 섬진나루  
이름과 함께 떠오르는 안소니 퀸과 함께 출연했던 노틀담 꼽추. 당시 소위 아개 개그로.. 장가방 - 알랑드롱 자 가방 얼른들어. 지나 롤로브리지다 - 지나가다 다리 부러지다. 등..
5 아벤트  
아, 저도 노틀담의 꼽추가...안소니 퀸이 상대 배우였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