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국제가 결국 사고를 치네요

영화이야기

부국제가 결국 사고를 치네요

15 하스미시계있고 10 1502 6

허문영 집행위원장이 이 번 국제영화제는 역대급이 될 것이라고 개막전부터 호언장담을 했는데, 과연 말처럼 되었습니다.

이렇게 부실한 영화제는 지금껏 없었으니까요.


사건의 원인은 예매권 때문이었습니다. 영화제 관람료가 편당 8천원인데 10% 할인해서 7,200원에 판매를 하였습니다.

예매권을 구입하면 이처럼 가격도 저렴하게 관람할 수 있지만,  예매 코드를 미리 받아서 온라인 예매 때 뭍여넣기만 하면 됩니다.

경쟁이 치열한 작품에 예매 성공률도 높기에 많은 사람이 선호하는 아이템인 것이죠.


이 예매권도 작년에는 1인당 구입 매수가 10매였는데 이 번에는 5매로 줄여서 다양한 사람이 예매권을 이용하게 한다는 방침이었습니다.

물론 그럴 수도 있기에 문제될 게 없습니다. 이 예매권도 구입하는 것도 경쟁이 치열한데, 예매권 판매 날에 영화제측이 실수를 했습니다.


라이브 방송으로 예매권을 판매하는데 예매권 구입 링크를 잘못 붙여서 방송을 보며 기다리던 사람은 놓쳐버리고 다른 루트로 들어간 사람이 구입을 한 것이지요.

부랴 부랴 수습을 하려고 5천장을 방송 중에 다시 풀기는 했지만.. 혀를 끌끌 찰만큼 운영이 미숙했습니다. 아니 최종적으로 링크를 다시 한번 확인한 사람도 없이 방송을 진행하는게 말이 됩니까.


그러다 오늘 영화 예매일에는 수습할 수 없는 실수가 벌어졌습니다.

예매권을 구입한 사람들이 오늘 오후 두 시부터 영화제에서 볼 영화를 예매하려고 예매권 코드를 입력하는 순간 오류가 난 것입니다.

결국 예매권으로는 이 영화들을 예매하지 못하고, 신용카드로 예매한 사람들이 영화를 선점하게 된 것이지요.


한마디로 예매권이 무용지물이었다는 것입니다. 영화제측은 대행 업체가 실수를 한 것이라고 발 뺌을 했지만.. 문제는 점점 번져나가고 있습니다.

영화제측은 어떤 식으로 예매권을 구입한 사람들에게 보상해야 할지 골치가 아플 겁니다.


정말 부국제 수준이하입니다. 규모는 크고 사람이 많으면 무엇합니까. 일을 제대로 할 줄 아는 사람이 없는데 말이죠.

조금만 신경을 쓰고 점검만 제대로 했어도 아무 문제가 없을 일을 이렇게 안일하게 해서 대형 사고를 만드네요.


영화제 시작 전부터 진을 다 빼네요. 거 참~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10 Comments
23 umma55  
부국제는 한 번도 제대로 해본 적이 없습니다. 예매방식이 아주 후진적이죠.
너무 화가 나서 몇 년간 아예 발길을 끊은 적도 있었는데,
지금 쬐금 나아진 것도 어처구니 없습니다.

이전에는 네이버나 다음 등 포털에 가입을 해야 예매할 수 있었고,
화면을 두, 세 개 열어놓고 이리갔다 저리갔다 하며 예매를 했습니다.

지금은 조금 나아져서 한 화면에서 되긴 하는데
한 장 한 장 살 때마다 카드번호부터 생년월일까지
주요 정보를 일일이 입력해야 하더군요.

말이 되나요?

저도 하스미님이 가르쳐 주신 대로 네이버 라이브에 들어갔다가
처음부터 다 매진된 걸로 나오는데 사람들은 댓글로 난리가 났고
진행자들은 혀 짧은 소리로 딴청 피우고…
너무 어이가 없어서 나왔더랬습니다.

IT 강국에서 예매 체계 꼬라지 보면 욕이 저절로 나옵니다.
저게 사람 수만 많지 똘똘하게 일할 줄 아는 사람이 없어서 그렇습니다. 영화제는 영화를 잘 아는 사람은 소수면 됩니다. 그런데 이런 저런 영화판의 어중이 떠중이들이 자기 지도 교수, 선배 추천으로 영화제에서 죽치고 앉아 일을 하고 있는 판국이예요. 밤새 영화만 보는 놈들이 무슨 일머리가 있겠습니까. 일을 해봐서야 일을 하죠. 이 번 기회에 싹 다 잘라버리고 정리를 해야합니다. 조직이 커지면 쓸모 없는 인력이 생기고, 그들은 서로 책임을 지지 않으려합니다.
너무 비대해진 부국제, 이 번에 다이어트 함 해야합니다.
15 달새울음  
궁금한게 영화제들은 해마다 예매시스템 업체를 바꾸나요?
그렇게하면 노하우도 쌓이지 않고 신생 영화제와 무슨 차이점이 있는 것일지...
부국제 정도면 사무국이 상시운영되지 싶은데... 연륜이란게 비리로만 연결되는 것은 아닌지...
위에도 쓴 것처럼 프로페셔널한 인력이 별로 없는 듯 합니다. 영화제 안에도 잡음이 많더군요.
9 호러왕자  
부산에 살면서 가장 좋은 점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영화를 맘껏 즐길수 있다는 것이었는데
국제적인 행사에 걸맞지 않게 근래에 잡음이 많이 생기는듯 해서 안타깝습니다.
코로나 이후로 극장 나들이 한게 언젠지도 가물가물하고
요즘 관람료가 너무 비싸져서 영화 한편도 힘들어졌습니다.
3 킹오뚜기  
6 희로  
원래 나라녹 먹는놈들치고 일허는 놈들 없죠.
영화제에서 가오다시나 잡고 앉아있는거죠.
고인물들 흘려보내고 샘물로 다시 받아야것네요.
2 라이스테이크  
허문영이 역대 최고의 부국 집행위원장이면 개추 ㅋㅋ 일단나부터
3 akadt  
6 푸른태양  
일본에서나 일어날 법한 일이.. 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