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야 (White Nights) 처음 봤을 때...

영화이야기

백야 (White Nights) 처음 봤을 때...

'백야' 처음 봤을 때 제일 기억에 남는 장면은 추격 끝에 

미국대사관으로 쏙 들어간 남주를 닭쫓던 개처럼 

그저 바라보기만했던 소련 KGB들 모습이었어요

그 당시에는 치외법권 개념도 몰랐고 자막에 의지해서만 영화를 봤었는데 

이젠 한글자막을 제작(?)할 정도니까 반백 년 세월 알차게 보낸 것 같아요 ㅎㅎ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4 Comments
그 옛날 미디어가 없을때, 비디오 한편한편 소중히 보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그러다가 마음에 드는 영화면 비됴 사서 봤죠^^
그야말로 소장각 영화요 (크림슨 타이드, 굿 윌 헌팅, 쇼생크 탈출 외 다수)
그 시절에 자막제작은 정말 극한 직업이었을 거예요ㅡ,ㅡ
그레고리 하인즈의 탭댄스가 잊히지 않네요. 흥겨운 리듬 속에 감춰진 서늘한 슬픔....
전 미국대사관으로 탈출했던 장면이 거의 각인 수준이라서요
그리고 트레일러에도 나온 미하일 바리시니코프와 그레고리 하인즈가
함께 춘 댄스 장면도 기억나요^^
라이오넬 리치의  'Say you Say me'와 https://www.youtube.com/watch?v=3k0_vaqFpFI
블라드미르의 'Koni priviredlivye' OST도 귓가에 생생하네요^^
https://www.youtube.com/watch?v=OJWCQiLnes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