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자료실

1984년, 여름 (Summer of 84, 2018)

http://cineaste.co.kr/bbs/board.php?bo_table=psd_caption&wr_id=1164398

 


4a31daa63b5de2a10fe08eaf1d226974_1535848273_5197.jpg

SUMMER OF 84 Official Trailer 


프랑소와 시마드, 아눅 휘셀, 요안-칼 휘셀 감독의 "1984년, 여름 (Summer of 84, 2018)"입니다.





4a31daa63b5de2a10fe08eaf1d226974_1535848787_0395.jpg


연상되는 작품들이 좀 있네요.

'스탠 바이 미''디스터비아''그것''스트레인지 띵'...뭐 환타지는 아닙니다만. 근데 마지막이...




아래는 슬쩍 보고 감상하면 좋을 당시의 문화들...
4a31daa63b5de2a10fe08eaf1d226974_1535848787_2911.jpg
 




이미 작업하신 분이 계시지만 마무리하던 터라 올려봅니다-0-;

의역과 오역 오탈자등은 너그러이 이해바랍니다...




"위 출처는 커뮤니티 '씨네스트'입니다. http://cineaste.co.kr 이곳에 오시면 다양한 피드백과 관련 자료가 있습니다. 아울러 스크립트를 이용한 불펌을 금합니다.

그리고 타 사이트 업로더 여러분께도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저작권 문제로 삭제되더라도 가급적이면 퍼가시는 것보다는 링크로 연결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Comments

26 보라™
수고하셨습니다^^
1 Forrest
감사 드립니다 ^^
25 가일123
수고 많으셨습니다.
S dreammaker
고맙습니다.

Congratulation! You win the 12 Lucky Point!

GIVE 30 MP S 이쁘니6
잘봤습니다~~^^ 저도 보면서 '잇'이나 '스탠바이미' 기타등등의 성장영화 겸 스릴러 영화들이 연상되었는데요,
플롯은 누구나 예상하듯 클리셰하게 전개되기에 결말도 그럴거라고 생각하고 보고있는데, 클라이막스에서 킬러의 선택이 상당히 의외 였습니다.
결국 소년은 살아남았지만, 이후의 소년의 삶이 마치 80년대 그리고 그 이후의 미국사회에 대한 공포나 불신으로서의 감독의 코멘트 같았습니다.
암튼 다시한번 덕분에 영화 재밌게 잘봤네요~~^^
29 HAL12
익숙하지만 두근두근하고 응원하게 되는 이야기죠, 결말은 좀 깼지만...
감상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1 깡슈춉
감사합니다아아아아!!!!!!!!!!!!!!!!!
S rayphie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