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줄톡톡

정성일 씨가 그렇게 인용하던 비평가던데 그 유명하다던 …

28 율Elsa 4 118
정성일 씨가 그렇게 인용하던 비평가던데 그 유명하다던 하스미 시게히코 비평가의 영화 비평집 '영화의 맨살'을 읽어봤습니다. 그런데 지독한 만연체인건 그렇다도 쳐도(이것도 중간 중간에 쉼표를 넣어서 내용을 흐트러뜨리긴 하지만요) 당최 무슨 말인지를 모르겠더군요. 깊이가 있는 건지 자아도취하는 건지 구분이 안 될 정도로 이 비평가의 글은 추상적인 말만 남발할 뿐이더군요. 그냥 책 덮었습니다. 다른 설명이 잘 되어 있는 비평집들도 많고 이론 서적도 많은데 왜 굳이 이런 이해도 안 되는 글을 읽어야 하나 싶기도 하더군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S 맨발여행
자기 과시형이죠. 그런 작가의 특징은
책 내용에 대해 다시 물으면 대답을 잘 못합니다. 누가 실험해봤으면 좋겠네요.
34 RainBow
정성일.. 간만에 듣는 이름이군요. 로드쇼를 거쳐 키노 그리고... 그나저나 갑자기 유지나 씨 생각나네요.
둘의 평론을 볼 때마다 둘이 참 잘 어울린다 했었는데 말이죠.. ㅋ
27 Cannabiss
비평집에도 모더니즘이 가능했던가 보군요
28 율Elsa
ㅋㅋㅋ차라리 영화를 통한 에세이라고 했으면 더 그럴듯하게 받아들일법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