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상평

남한산성

20 박해원 0 152 0 0

묵직하고 진중하며 비장미 짙은 민족의 한 이야기. 어제오늘 일이 아니지만 당시에도 불가역적으로

 

직면했던 약소국의 비애를 참담하고 서글프게 묘사한 작품이었다. 다만... 정적의 미를 극한으로

 

끌어올린 탓에 다소 루즈해지는 부분이나 극적 연출을 위해 아슬아슬한 교차편집을 해 각색의

 

농도를 가늠할 수 없다는 게 아쉬울 뿐. 간만에 만감이 교차하고 다리에 힘이 풀리는 사극이었다.

 

☆☆☆☆☆☆☆☆★★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