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 스웨덴의 명배우 막스 폰 시도우 별세

자유게시판

[부고] 스웨덴의 명배우 막스 폰 시도우 별세

13 하스미시계있고 11 516 1 0

5847b6561c416a95f2ea31cf882c5b23_1583812475_2286.jpg


할리우드 오컬트영화 ‘엑소시스트’에 퇴마 의식을 집행하는 신부로 출연한 스웨덴 출신 배우 막스 폰 시도우(Max Von Sydow)가 8일(현지시간) 별세했다고 AP통신, BBC 방송 등이 9일 전했다. 향년 90세.

 자칭 '수줍은 소년'이었던 그는 주로 스웨덴의 잉그마르 베르히만 감독의 예술 영화를 통해 활동해오다가 악마에 대한 퇴마의식을 집행하는 1973년 영화 '엑소시스트'의 신부역을 맡은 뒤로 전세계에 알려지면서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  

 그의 에이전트 진 다이아먼드는 그가 스웨덴에서 태어났지만 2002년 이후로 프랑스에 귀화했으며 8일 프랑스에서 숨졌다고 9일 발표했다.

 폰 시도우는 1949년에 스웨덴 영화 "오직 어머니일 뿐"(  Only a Mother )으로 데뷔했으며 거의 200편의 영화와 TV극에 출연해왔다. 80대의 고령에도 꾸준히 연기활동을 유지해왔으며 아카데미상도 두 번 수상했다.   

1988년에는 "정복자 펠레"에서 가난한 농부 역할을 맡아 최우수 남우상을 수상했고 82세였던 2012년에는 "엄청나게 시끄럽고 믿을 수 없게 가까운" ( Extremely Loud & Incredibly Close)에서 농아인으로 출연해 최우수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가장 최근에는 HBO의 "왕좌의 게임" 시리즈에서 ‘세눈박이 까마귀(Three-Eyed Raven)를 맡아 에미상을 받기도 했다.  

 베르히만 감독의 우울한 영화 가운데에서는 "야생 딸기" "수치" 등 여러 작품에 출연했고 1957년 개봉된 "제7의 봉인"에서는 체스 게임을 하는 중세 기사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치기도 했다.  

이 영화에서 함께 출연한 여배우 잉가 랑그레(92) 는 스웨덴의 TT통신사와의 인터뷰에서 "그의 빛나는 모습에는 뭔가 안정감이 있었고,  그의 존재 자체가 힘이었다" 고 회고했다.  

 마틴 스코세스 감독도 "막스 폰 시도우는  비할데 없이 완성된, 완벽한 연기자였으며,  자기 예술에 대한 자부심과 정교한 연기술을 가진 위대한 배우였다.  내 평생 그런 배우는 거의 본 적이 없다"며 "무대 위에선 최고의 연기자,  무대 밖에서는 완벽한 신사였다"고 찬사를 보냈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11 Comments
막스 폰 시도우를 영화로 처음 본 것은 <제7의 봉인>(1957)에서였던 것 같습니다.
흑사병이 만연한 중세 유럽에서 죽음과 체스를 두던 그 젊은이였죠.
주름살 많은 얼굴에 비쩍 마른 키를 가진 배우였지만,
많은 작품에서 막스 폰 시도우는 고난과 싸우는 아버지 같은 존재였습니다.

그가 세상을 떠났네요.
흑사병이 아니라 코로나 바이러스가 만연한 세상에서 <제7의 봉인> 마지막처럼 체스를 두던 그가
죽음과 함께 춤을 추며 이 세상 건너편으로 사라졌습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S 줄리아노  
어떤 흑백영화 속에서,  눈부시게 흰 머리로
어두운 허공을 향해 알수 없는 방백을 날리던...
가끔 웃는 눈웃음에도 인간적 따듯함이 묻어나던...
수많은 다작을 하면서도, 비중이 작은 역할에서도
늘 진지하고 무게감 있는 한 수를 보여주시던, 스웨덴 신사분...
우리는 당신이 있어서 행복했습니다... 편히 쉬시길
S 암수  
장신에 길쭉힌 알글..무표정 속에서 삶의 구원을 갈구하던 베리만의 페르소나...
<제7의 봉인> 다시 한번 봐야것습니다...
<마술사>도 기억이 또렷이 나네요...
10 막된장  
스크린 속에 남아 기억될...
S 토마스모어  
이 배우의 영화를 처음 본 건 예수 영화인 '위대한 생애'에서 예수 역할이었죠.
작년에 본 '쿠르스크'라는 영화가 가장 최근 출연작인데 2018년 작품이었지요.  거기서 비중있는 악역.
개인적으로 이 배우의 인생영화는 '제 7의 봉인' '엑소시스트'  '처녀의 샘' 같이 익히 알려진 영화 외에 유태인을 살리려는 의로운 선장역을 힘있게 해낸
'세인트 루이스호의 대학살(Voyage of the Damned, 76)' 이라고 봅니다.  악역, 조연 등 많은 역할을 거친 이 배우가 정말 의롭고 호감가는 굳센 역할을 한 영화였지요.
이렇게 오랜 세월 쉼 없이 줄기차게 영화출연한 배우도 드물고 출연한 영화의 국적이 가장 다양했던 배우라고 봅니다.
31 궁금맨  
마이너리티 리포트 다시금 봐야겠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 와구웨로  
커크 더글라스에 이어 막스 폰 시도우 까지 Yesterday Hero 이자 떠나간 영화계 전설들이 벌써 그리버 짐다~!  ㅜㅜ
11 다솜땅  
언제나 그 자리에 계실 것 같은 분들이 하나씩 사라져가고... 나도, 한두살 나이를 먹다보니..
이런 부고의 글은 정말 너무 힘들게 하네요 ㅠㅠ
잃어가는 느낌 가득히 품으며 정복자 펠레의 영원한 아버지..
당신을 기억하겠습니다. ㅠㅠ
S 큰바구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S 푸른강산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4 금옥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