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조이스의 '애러비'를 읽고

자유게시판

제임스 조이스의 '애러비'를 읽고

12 하스미시계있고 9 292 0 0

b13b101fb2213b7b76fcb7df1d2a02eb_1578811776_4662.jpg
 

밤늦게까지 앤드루 포터의 <빛과 물질에 관한 이론>을 읽고 자서 일요일 아침은 평소보다 늦게 일어났다.

아직 남아있는 잠을 떨치려고 홍차를 뜨거운 물에 우렸다.

(겨울 아침에 마시는 '해러즈 잉글리시 브랙퍼스트 넘버14'는 늘 마음을 사로잡는다. 강추!).


블랙티에 어울리는 소설을 찾다가 제임스 조이스의 <더블린 사람들>을 고른다.

'애러비'는 이 책 세 번째에 실린 단편으로 '아라비아'를 시적으로 표현한 것이다.


단편 중에서도 비교적 짧은 것이어서 차 한잔을 마시기도 전에 후딱 읽고 세 번을 더 읽었다.

두 번째부터는 집에 있는 다른 번역본을 찾아서 원문과 대조하면서 읽는 부산을 떨었다.


처음에 나는 이 소설이 그냥 실패한 연애에 대한 추억담으로만 알았는데 다시 읽어보니

그것은 표면적인 것이고 자기를 둘러싼 세계에서 벗어날 수 없는 아이에 대한 이야기였다.


친구의 누나를 짝사랑하는 소년이 '애러비' 바자회에 가지 못하는 그녀를 위해 바자회를 가려한다.

소년은 친구 누나에게 적당한 선물을 살 예정이다.

하지만 여차저차한 사정으로 바자회가 끝날 무렵에 도착하고 아무것도 사지못한 그는 자신의 초라한 모습을 보고 분노와 고통을 느낀다.


소설의 첫부분에 소년의 집에 세들어 사는 사제가 집 안의 거실에서 죽었다는 내용이 지나가듯이 나오는데 그것은 앞으로 닥칠 소년의 운명을 암시하는 듯하다.

소년은 자신의 거실 문앞에 누워서 앞 집에 사는 친구 누나의 모습을 훔쳐보고 그녀가 집을 나서면 따라 나선다.

늦은 밤 동네에서 놀다가 친구 누나가 친구를 부르면 집 앞까지 따라가서 그녀의 모습을 훓어본다.


소년의 앞에는 늘 문이 가로막고 있다.

친구 누나의 부탁을 받고 늦은 시간 바자회에 도착하지만 대부분의 가게는 문이 닫혀있고 열려 있는 가게 앞에는 '그릇들이 동방의 파수꾼처럼 서있다'.

소년은 결국 동방, 즉 에로틱하고 낭만적인 그 세계(애러비)에 도달하지 못한다.

그는 거실에서 고독하게 죽은 사제처럼 살아갈 것이다.


<더블린 사람들>은 열다섯편의 이야기를 아동기, 청년기, 성년기, 공공생활기로 나누어 배열한 작품집이다.

'애러비'는 그중 아동기에 해당하는 단편으로 단편 소설의 묘미가 무엇인지를 보여주는 걸작이다.


관심이 있는 사람들은 일독을 권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9 Comments
30 Cannabiss  
제가 가장 좋아하는 모더니즘 작가 중 한분입니다
율리시스도 보셨나요? 너무 방대한 분량과 주석때문에 낑낑대면서 봤던 기억이 나네요
다시 읽을 수 없다는 시간이 아쉬워요
4 달새울음  
율리시스는 울 나라에서 마릴린 먼로가 수영복 입고 읽던 책으로 더 유명해진거 아닌가요? ㅋㅋㅋ
제임스 조이스 전문 번역가로 알려진 김종건 번역이 사실 별로더군요. 지나친 한자투의 번역인데 가독성이 아주 떨어집니다.  차라리 동서문화사판 김성숙 번역본이 훨씬 낫습니다. 게다가 여기에는 <율리시스>가 초기에 평론가로부터 뭇매를 맞을 때 예술적 방어망을 폈던 사뮈엘 베케트의 '단테 브루노 비코 조이스'가 실려있어서 더 좋아합니다. 앙드레 지드와 움베르토 에코의 글도 있고요.
<율리시스>는 완독을 했는데 조이스의 유작인 <피네간의 경야>는 몇번 도전을 했다가 실패했습니다.
제 결론은 현재 국내 번역본으로는 이해가 불가능한 책입니다.
윌리엄 포크너의 <소리와 분노>도 읽기가 쉽지 않지요. 저는 차라리 이 책보다 <8월의 빛>을 읽으라고 권합니다.
난해한 작가들의 작품은 저음부터 어려운 것을 고르지말고 단편부터 시작하는 것도 방법이죠.
조이스의 경우에는 <구름 한점>, 포크너의 경우에는 <에밀리에게 장미를> 같은 작품에서 시작하는 것도 좋지요.
30 Cannabiss  
동서문화사 번역본이 더 괜찮나요? 동서는 중역본만 출판한다고 해서 일부러 피했는데..
예전에 범우사판으로 한번 보고 합본으로 끝판왕이 나왔다길레(몇년 됐죠) 소장은 그걸로..
저도 처음에 김종건 교수의 명성에 눌려 이 분 번역이 최고인 줄로만 알았지요. 저 역시 서재에 김종건 교수 번역본이 가득합니다. 하지만 너무 알쏭달쏭하고 읽을 수 없는 문장들이 가득해서 원서와 대조를 해보고 깜짝 놀랐습니다.
오역이다 아니다를 떠나서 이거는 번역한 사람 혼자만 알 수 있는 암호같은 번역이 많더군요.
결국 제가 선택한게 동서문화사판입니다. 동서문화사 책이 다 나쁜 것도 아니고 중역본이라기 보다 영서, 일서 대조본도 많습니다. 적어도 이 번역본이라면 읽을 수는 있습니다.
조이스의 초기 저작은 비교적 쉽게 읽을 수 있는데 더블린 사람들은 창비본, 젊은 예술가의 초상은 민음사본이 지금까지 번역중에 제일 낫더군요.
더 좋은 번역본이 나오기를 고대합니다^^
30 Cannabiss  
모더니즘이 좀 난해한 구석이 있어서 원래 그런가보다 하고 봤는데
번역이 많이 안좋았나 보군요 엥? 하실지도 모르겠지만 전 이런 종류의 책은
이해하면서 읽지 않거든요 그냥 느끼는대로 봅니다 (이게 말이 되나?)
근데 명성에 비해서 과대평가 된 번역가가 많은 것 같아요 안정효 이런 분들도 좀 그렇죠
암튼 젊은 예술가의 초상이라.. 추억 돋습니다 조이스의 입문서 였는데..
1 paula  
아 저도 박찬욱감독이 소리와 분노에 너무 감동했다고 해서 읽었는데, 너무 힘들었어요.. 1부는 상황파악이 전혀 안돼서..
그 부분을 넘어가야 소설의 맛을 느낄 수 있죠. 1부는 저능아의 웅얼거림과 같습니다. 포크너의 전략이지요.
그런데 1부가 마치 기암절벽처럼 되어 있으니 독자들이 산의 풍경을 감상하기 전에 혼절을 하게되죠.ㅎㅎ
데이비드 민터가 쓴 윌리엄 포크너의 전기를 읽어보십시오. 김욱동 교수의 포크너를 위하여도 포크너를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됩니다.
1 paula  
감사합니다. 저도 1부를 넘어가야하는 거 같다는 생각은 했는데, 그 웅얼거림이 좀 절규같아서 감정적으로 지치기도 하더라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