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의 끝자락에서 - 에릭 로메르 감독의 (1967)

영화이야기

여름의 끝자락에서 - 에릭 로메르 감독의 <수집가>(1967)

12 하스미시계있고 7 217 2 0

에릭 로메르의 영화를 보면서 늘 감탄을 하는 것은 (내가 지금까지 이야기한 것처럼) 의미의 영역에 있는 것이 아니라

지극히 사소해 보이는 계절과 기후가 마법적인 분위기를 만든다는 점이다.

<수집가>는 생트로페의 뜨거운 여름 햇살과 청명함이 시기와 질투, 에로틱한 서스펜스를 만들어 낸다.


008c5fe9d0d2f638c977a728e7409a34_1568780362_7589.jpg

008c5fe9d0d2f638c977a728e7409a34_1568780370_0703.jpg

008c5fe9d0d2f638c977a728e7409a34_1568780377_9824.jpg

008c5fe9d0d2f638c977a728e7409a34_1568780386_9211.jpg 


영화의 촬영은 그 유명한 레스토 알멘드로스가 담당했다.

로메르와 첫 작업인 알멘드로스는 이 영화 이후 '도덕과 격언' 시리즈 6편의 카메라를 맡게 되는데 그의 카메라는 인상파 화가를 떠올리게 한다.


008c5fe9d0d2f638c977a728e7409a34_1568780507_6895.jpg

008c5fe9d0d2f638c977a728e7409a34_1568780512_1994.jpg

008c5fe9d0d2f638c977a728e7409a34_1568780516_3585.jpg

008c5fe9d0d2f638c977a728e7409a34_1568780535_0035.jpg 


크랭크 인 직전까지 16mm로 찍을지 35mm로 고민을 하던 로메르와 알멘드로스는 최종적으로 35mm로 찍되 16mm 분위기가 나도록 합의를 본다.

완성된 영화를 보면, 자연광으로 찍은 이 영화는 빛을 덜 사용하면서 16mm 보다 감도와 관용도 면에서 뛰어날 뿐만 아니라 화질 면에서도 우수하다.

저자본이기 때문에 최소의 공간에서 인공 조명 없이 찍은 이 영화가 보여주는 색과 빛의 풍부함은 생트로페의 여름과 그 계절의 열기와 욕망을 보여주기에 부족함이 없다. 


계절이 바뀌는 것을 아쉬워하고 여름의 마지막 빛을 간직하고 싶다면 이 영화를 추천한다.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
 
7 Comments
12 o지온o  
화면에 나오는 풍경도 좋고..
나오는 건축물이 제가 보기에 플레이스테이션의 [언챠티드(Uncharted)] 게임 시리즈에 나오는 건축물과 비슷하군요.
스크린샷에 나온 모양의 건물에 침투.
적을 박살내고 유적에 대한 힌트를 입수하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오늘도 나의 댓글은 변함없는 뻘글.. ㅡ,.ㅡ;;;;

3개 게시물로 이어지는 글은 잘 봤습니다.
8 Harrum  
와우! 저런 장면을 어떻게 구상했을까요?
빛과 그림자, 색감..
이분 영화라곤 녹색광선만 봤거든요.
볼 영화가 또 생기네요, 즐거운 일!
보시면 만족하실 겁니다^^
S 암수  
나와 너..우리와 너희.. 서로 맞대고 사는 사람들의 심리묘사에 탁월합니다...빛과 풍광.색감.그림자..계절의 오묘함과 함께...
큰 재미보다 사람사이의 소소한 재미를 느끼실수 있을 겁니다...
워낙 필모가 방대하지만 일단 감독의 최근작품이랄 수 있는 사계절 시리즈부터 입문하시길 권유드립니다..
저는 계절마다 로메르와 오즈의 계절 시리즈를 봅니다.
제 나름의 계절 맞이입죠^^
S 큰바구  
영화 한편을 아름다운 문학적언어로 멋지게 표현하고 수놓아 주시네요.
부끄럽습니다. 공부를 많이 해야되는구나란 생각을 많이 하게됩니다.
전 이 영화를 작년엔가?? 봤습니다.
본 이유가 사실 19금이라서 봤고요 보는내내 왜 이들은 이렇게 자유로울까... 남자 둘이 사는 집에 온 주인공여자
섹스를 즐기며 책을읽는 모습에서 프랑스 사람들은 대게가 이렇게 자유분방하면서 책을 읽나 싶은 생각도 들었고요
섹스를 즐기지만 책을 항상 손에 쥐고 있는 주인공여성의 모습도 인상적이었습니다.
그리고 하는일 없이 마냥 낭만을 즐기면서 책만 읽던데 그 당시 프랑스 젊은이 뿐아니라 모든 사람들은  다 이렇게 문학을 즐기면서 사는건가 하는
의아심이 들곤 했죠..ㅎㅎㅎ
큰바구님의 말씀대로 로메르의 영화가 참 관능적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