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냥을 너무 좋아한 소녀 (La petite Fille qui aimait trop les Allumettes, 2017) Simon Lavoie

자막자료실

성냥을 너무 좋아한 소녀 (La petite Fille qui aimait trop les Allumettes, 2017) Simon Lavoie

https://cineaste.co.kr/bbs/board.php?bo_table=psd_caption&wr_id=2176047

디디망은 아니지만 몹시 

끈적거리는 궁금증 가득한 영화 

한 편의 속사정을 알아 보았습니다.

상당히 흡인력을 과시하는 그들...

대체 무슨 사연이 있는 걸까요?


퀘벡 태생의 프랑스어 영화


마린 존슨 

앙투안 레퀴에르 

쟝-프랑수아 카사본 주연


캐나다 신예 시몽 라부아 감독의


성냥을 너무 좋아한 소녀 입니다.


(원제 La petite Fille qui aimait trop les Allumettes  라쁘티피 키에메 트롤레잘뤼멧  

영제 the Little Girl who was too fond of Matches 와 같습니다. 불어의 "성냥" Allimette 

알뤼메트는 우리와 같이 다혈질의 성격, 가느다란 팔 다리를 말하기도 하네요!^^)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36_5369.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26_542.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35_8262.jpg 




영화는 시작부터 묘한 분위기에 주인공들이 뭔가 이해하기 

어려운 행동들을 이어 나가는 궁금증 만발의 어두운 흑백영화 입니다.

뛰어난 카메라 웍과 잊기 어려운 여주의 연기는 매우 가혹한 주제를 더 돋보이게 합니다.

상상력을 발휘하여 이들 사연을 유추해 보시고, 마지막 5 분 30 초의 롱테이크에는 박수를...

라스 폰 트리에와 요르고스 란티모스 사이에 위치 할 거라는 감상평에 동의 합니다.

고립이란 스스로를 무너뜨리는 가장 완벽한 방법인 걸 아는 저도 자꾸만...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36_0277.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46_0407.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45_1212.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46_1518.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45_4443.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56_6132.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55_9495.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56_0687.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56_1717.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56_35.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56_4761.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26_2585.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56_7785.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64_836.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64_9534.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65_0436.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45_3688.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65_1378.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65_2433.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65_338.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65_5487.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65_6589.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65_7608.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77_2331.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77_3432.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55_7017.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36_6627.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36_8852.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25_8953.jpg

가에탕 수시의 소설을 원작으로 합니다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26_0386.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44_9526.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26_3779.jpg

마린 존슨, 그녀와 감독에게 감사를 전하고 싶네요!!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55_8319.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36_1666.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45_2307.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45_9579.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35_9106.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36_7652.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45_5379.jpg 


86b95398fc80d6ef53a95bf73f58089d_1717967326_1577.jpg 




PS:

최근에 심해진 난독증과 집중력 저하로

작업마저 쉽지 않은 상황에서, 한 번도 놓치지 않고

끝까지 몰두할 수 있었던 많지 않은 영화 입니다.

대사는 많지 않으나, 영자막이 너무 길고

중의적이라 길이를 많이 줄였습니다.


릴은 고화질 블루레이 1080 p 3.58 GB mkv 이며

위험없는 naver 로 일주일 링크 하오니, 조금은 거북한

장면들은 인기가 없었던 디디망의 한풀이로 봐 주시고...

무엇보다 재미 있습니다!!^^




"위 출처는 커뮤니티 '씨네스트'입니다. http://cineaste.co.kr 이곳에 오시면 다양한 피드백과 관련 자료가 있습니다. 아울러 스크립트를 이용한 불펌을 금합니다.

그리고 타 사이트 업로더 여러분께도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저작권 문제로 삭제되더라도 가급적이면 퍼가시는 것보다는 링크로 연결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Comments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잘 볼께요..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혹시... 이 소녀가 막 불을 가지고 놀거나 거미줄도 좋아하지 않을까요?
오늘도 허무한 농담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감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잘 보겠습니다.
고맙습니다
GIVE 50 MP S 궁금맨
고맙습니다.
GIVE 100 MP 15 쪼으니까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제목을 잘 못 지었거나,
정말 감독이 의도한 그대로의 제목이라면, 아역 연기와 표정 디렉팅, 혹은 편집이 좀 이상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불꽃놀이하는 것을 왜 노려(?) 보았을까요?
프랑스쪽 영화들은 과감해서 참 좋습니다.
저와 참 비슷한 기분을 지적하셨네요. ^^
이걸 이렇게 까지? 하는 부분이 제게도 있었죠.
옛날 제 가까이 에도 비슷한 사건이 있었는데,  저는
쌍둥이 들의 순간적 질투심 같은 것으로 해석 했습니다.
어쨌든, 비극이었죠... 그리고 말씀대로 그들은 늘
바깥 울타리를 넓히는 느낌입니다!^^
감사합니다..
관심이 가네요.
잘 보겠습니다.
아... 앗 스포가 없었기를...^^
괜찮습니다.
하루만 지나면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습니다. 하핫~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