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도 요츠야 괴담 (東海道四谷怪談 Tokaido Yotsuya kaidan, 1959) Nobuo Nakagawa 中川 信夫

자막자료실

동해도 요츠야 괴담 (東海道四谷怪談 Tokaido Yotsuya kaidan, 1959) Nobuo Nakagawa 中川 信夫

https://cineaste.co.kr/bbs/board.php?bo_table=psd_caption&wr_id=1754192

내친 김에 마구 달립니다.

작업을 마치고 감상과 마지막 마무리를

동시에 진행하는 관계로 인터벌이 생기네요.

개인적으로 호러를 좋아는 관계로다가...

그 중에서도 매우 재미난 옛날 귀신 이야기 




아마치 시게루

와카스기 카츠코

에미 순타로 주연


나카가와 노부오 감독의


동해도 요츠야 괴담 입니다.

 

(잘 아시듯 요츠야는 도쿄(에도) 내의 지명이고 (신주쿠 근처?)

四谷怪談 요츠야 괴담 은 에도 말기 극작가 鶴屋 南北 츠루야 난보쿠 의 가부키 작품 제목이죠.

여기에 동해도 東海道 토카이도 는 에도시대 최초로 닦인 1번 국도로, 교토에서 동경까지를 동서로 가로 지르는

일본의 대동맥 이며 그사이에 53개의 역참을 두었다고 하네요. 영화는 배경에 교토의 서쪽 오카야마(岡山) 비젠(備前) 에서

이야기가 시작되어 토카이도를 따라 동쪽 에도 에서 끝나기에 붙여진 듯 싶습니다만...)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24_8897.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25_0551.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71_4218.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91_4071.jpg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과 계략으로 가득한 하인의 음모에 빠져

지독한 악행의 끝을 달리다, 아내와 주변을 다 죽이고도, 마지막 까지 발악하는

간악한 한 사무라이의 이야기 입니다. 역시, 그들을 벌하는 건 인간이 아니라

한 맺힌 원혼들이군요. (우리들의 먼저 가신 원혼들께선 지금 뭘하고 계시는지...)  

배우들의 연기, 음산한 분위기에 음악까지 전설의 고향의 훌륭한 텍스트라 하겠네요.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70_9703.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91_2508.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70_4689.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10_3384.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24_2301.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24_3373.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90_6503.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91_0721.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307_959.jpg


처음부터 잘못된 인연의 시작이 엄청난 비극을...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2453_4936.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70_8403.jpg 


이 두 인물의 끝없는 악행이

운명적으로 계속 이어진다.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71_5678.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71_1017.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24_5845.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90_7806.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54_8701.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308_5264.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71_2392.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70_72.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10_1556.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308_6473.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308_4093.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308_1725.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54_6251.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54_3809.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54_7502.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10_0016.jpg





Tokaido Yotsuya kaidan | Explore Tumblr Posts and Blogs | Tumgir


이제, 귀신 언니의 면면을 한번 살펴 볼까요?


워낙 유명한 이야기라 일정 형식을 갖추고 있습니다.

뭉그러진 추한 억굴에 머리가 빠지고 아기를 안고 있으면

그건 주인공 오이와(お岩) 입니다.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24_7298.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54_5033.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308_2924.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90_2197.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24_4683.jpg


너무 인기있는 캐릭터라

오이와의 망령 이란 영화도 많고

에도시대 가부키 우키요에(浮世絵) 에도

오이와 등불 귀신 등이 많이 그려져 있네요.


51b18f3404a81036b3a779e5681b3bb5_1624249366_4512.jpg 


51b18f3404a81036b3a779e5681b3bb5_1624249382_2524.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53_9804.jpg


영화 내용과 일치하는 판화 그림들...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54_271.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309_0585.jpg


멋지게 악역을 끝까지 소화해 내는 아마치 시게루

자토이치 1편의 그 양반 맞는데 위는 꼭 최민수 같네...

"나... 지금 떨고있니... 이치?"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70_5999.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90_4951.jpg

나카가와 노보루 (1905-1984)


감독님의 <지옥 60>은 별로 였는데

이 작품은 상당히 맘에 듭니다. 아래

<괴담 사녀 68>도 살짝쿵 궁금해 지네요!^^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290_9193.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322_2865.jpg
 

b5ef29cb307b230077bc4ad4af36a367_1624221308_0638.jpg




PS:

길지 않은 러닝 타임에

매우 긴박하고 스피디한 진행을 보이며

이야기가 펼쳐지는 탓에 지루할 틈이 없습니다.

덕분에 흥미진진 하게 작업하였지만, 역시

일본어의 한계 탓에, 말맛을 살리는데는

부족하여, 많은 양해가 필요할 듯 합니다.


그래도 매우 재미난 이야기니

충분히 즐감 하실수 있을 겁니다.

릴은 블루레이 1080p 2.25 GB mkv

Sendy 로 9일 링크 합니다.

감사합니다!!^^




"위 출처는 커뮤니티 '씨네스트'입니다. http://cineaste.co.kr 이곳에 오시면 다양한 피드백과 관련 자료가 있습니다. 아울러 스크립트를 이용한 불펌을 금합니다.

그리고 타 사이트 업로더 여러분께도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저작권 문제로 삭제되더라도 가급적이면 퍼가시는 것보다는 링크로 연결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Comments

15 holyshit
수고많네요
6 포그선장
감사합니다
9 넘조아
날씨에 걸맞게 납량특집이네요. 잘 보겠습니다.
14 큐담
수고하셨습니다
14 pupukim
감사합니다
22 언제나
수고 많으셨습니다.
33 보라™
수고하셨습니다^^
GIVE 50 MP 21 오데야러쉬
언제 이렇게 많은 작업을 하신건지 정말 대단하십니다..
덕분에 잘 감상하겠습니다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S 줄리아노
약간 심한 수면부족 증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ㅋ ^^
26 하얀벽돌
풍성한 소개글도 잘 읽었습니다.
고생하셨습니다.
자막 감사합니다.
26 이야호
고맙습니다
1 이면발
감사합니다^^
27 불량아이
소중한 자료 감사합니다
13 검은색이슬
감사합니다
1 chika
감사합니다!!
19 컷과송
댓글내용 확인
13 슈샤드
호러 무서워서 안보는 편인데 줄리아노님 자막이면 안 볼 수가 없겠네요.  소중하게 감상하겠습니다. 항상 고맙습니다.
5 klaus1229
감사합니다
4 redjean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