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의 비극 (The Tragedy of Man, 2011) 마르셀 얀코비츠

자막자료실

인간의 비극 (The Tragedy of Man, 2011) 마르셀 얀코비츠

https://cineaste.co.kr/bbs/board.php?bo_table=psd_caption&wr_id=1747255



837a67f4f13178c5ed72b17825718033_1623400168_081.jpg

837a67f4f13178c5ed72b17825718033_1623400167_1755.jpg

837a67f4f13178c5ed72b17825718033_1623400166_9717.jpg

837a67f4f13178c5ed72b17825718033_1623400167_4344.jpg

837a67f4f13178c5ed72b17825718033_1623400244_4558.jpg

837a67f4f13178c5ed72b17825718033_1623412440_2605.jpg

837a67f4f13178c5ed72b17825718033_1623400254_4101.jpg

837a67f4f13178c5ed72b17825718033_1623400254_544.jpg

837a67f4f13178c5ed72b17825718033_1623400254_7147.jpg

837a67f4f13178c5ed72b17825718033_1623400254_8748.jpg

837a67f4f13178c5ed72b17825718033_1623400294_0797.jpg

837a67f4f13178c5ed72b17825718033_1623400307_4022.jpg

837a67f4f13178c5ed72b17825718033_1623400447_9624.jpg

837a67f4f13178c5ed72b17825718033_1623400392_6062.jpg 


얀코비치 작품 인생의 최고조, 28년의 열정을 담다 

<인간의 비극(The Tragedy of Man, 2011)>

얀코비치 ("Küzdők"(1977)으로 77년도 칸 영화제 최우수 황금종려상 수상 및 오스카 단편 애니부문 노미네이트)는 

1983년부터 <인간의 비극(The Tragedy of Man)>을 구상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1999년부터 헝가리 텔레비전에서 몇 차례 발췌되기는 했지만, 이 180분의 장편이 완전체로 개봉한 건 2011년이 되어서이다.

이 작품은 헝가리 시인인 이미르 마다치(Imre Madach)의 유명한 동명의 극을 개작한 것이다. 세계 창조에서 시작해 고대 그리스, 

17세기의 프라하, 빅토리아 시대의 대영제국, 먼 훗날 사회주의 사회의 출현 등 인간사의 황금기를 지나 세계의 종말로 끝을 맺는 대서사시이다.

이 작품에서 아담, 이브와 루시퍼는 인간의 찬란했던 문명사를 하룻밤의 긴 꿈으로 돌아본다. 

각 장에서 아담은 그 시대에 걸맞은 이상에 도달하지만, 결국 그 이상이 얼마나 헛된 것임을 깨닫게 된다.

고대 그리스의 민주주의는 독단적 신념으로 더렵혀지고, 파라미드의 장엄함은 시간이 지나 무의미해지며, 

노동자들의 희망이었던 사회주의는 특이성을 용납하지 않는 평등의 횡포로 변해버린다.

이곳에서 위대한 미술가 미켈란젤로는 공장 일꾼으로, 철학자 플라톤은 소치기로 전락한다. 

끝부분에서 죽어가는 에스키모가 신으로 착각한 아담에게 부디 바다표범들의 수를 늘리고 이 식량을 나눌 인간들을 줄여달라고 소원한다.

우리가 그토록 자랑하는 웅장한 인간의 문명은 도대체 무엇을 위한 것일까? 

이 씁쓸한 물음에 <인간의 비극>은 인간의 조건이 헛되보여도 항상 분투하고 항상 살아가야 한다고 말한다.

얀코비치는 한 인터뷰에서 관객이 그의 작품들을 보고 울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자기 작품들이 비관적인 이유는 

사람들이 이를 보고 변화하기를 기대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인간의 비극> 역시 썩 유쾌하다고 할 만한 작품은 아니다. 

하지만 ‘그래도 살아가라’는 말은 인생에 있어서 대단히 중요한 가르침일 것이다.

이 작품은 헝가리와 미국에서 개봉했으며, 러시아, 체코, 폴란드, 포르투갈, 아르메니아, 캐나다의 페스티벌에서 상영된 바 있다.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837a67f4f13178c5ed72b17825718033_1623400666_8127.jpg

837a67f4f13178c5ed72b17825718033_1623400672_6469.jpg

 

감독님께서 지난달 29일에 투병 생활을 하셨던 건지 어떤 사유인지 

79세라는 연세에 조용히 세상을 떠나셨다고 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한평생을 그래픽 다지인과 애니메이션에 바친 그의 인생은 영원히 헝가리 문화의 소중한 보루가 되었군요...


"위 출처는 커뮤니티 '씨네스트'입니다. http://cineaste.co.kr 이곳에 오시면 다양한 피드백과 관련 자료가 있습니다. 아울러 스크립트를 이용한 불펌을 금합니다.

그리고 타 사이트 업로더 여러분께도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저작권 문제로 삭제되더라도 가급적이면 퍼가시는 것보다는 링크로 연결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Comments

5 ilvin
소중한 작품 편히 감상할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더불어 감독님의 명복을 빕니다.
19 다솜땅
감사합니다..*^^*.
44 CaMillo
감사합니다.^^*
6 업타운
감사합니다
20 까마귀
고생 많으셨습니다~
GIVE 3 MP S 푸른강산하
감사합니다.^^*
31 금과옥
수고하셨습니다
14 holyshit
수고많네요
10 하마다네
감사합니다
15 bkslump
재밌겠어요
https://www.imdb.com/title/tt0176694/?ref_=nv_sr_srsg_0
감사합니다

영상구하기가 힘들군요 ㅎㅎ
26 스피리투스
고맙습니다.
7 비우리
감사합니다.
GIVE 100 MP 12 Harrum
이걸 말씀하셨군요.
호기심이 생길 수밖에 없는걸요.

77년 단편을 봤습니다.
군더더기가 없이 일목요연, 단 2분에.

11 소서러
단편 제목을 제가 빼먹었네요..ㅋㅋ 지금 나왔다고 해도 믿을만한 퀼리티네요.
추가하는 겸에 위에 스틸컷도 한장 더 사이에다가 삽입해봤습니다.

이 장문의 이야깃거리가 담긴 영화.... 참 흥미로울 것 같아요.
분열해가는 후유증의 세계 위로 여러가지 질문들이 공명하는 분위기...
영혼을 갈아넣은 듯한 작화가 보기 전부터 배부른 느낌일 정도^^
17 장곡
수고하셨습니다.
15 가쟁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13 Mora
고밉습니디
21 언제나
수고 많으셨습니다.
39 백마
고맙습니다^^
5 포그선장
감사합니다
13 큐담
수고하셨습니다.
35 Rookie
감사합니다
33 보라™
수고하셨습니다^^
26 이야호
고맙습니다
1 구라파덕
감사합니다
14 pupukim
감사합니다
S dreammaker
즐거운 주말되세요.
26 하얀벽돌
자막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