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제·무죄 받은 나는 죽어도 갈 수 있는 방법 없어" MC몽, 병역 의혹 직접 해명

뉴스

"면제·무죄 받은 나는 죽어도 갈 수 있는 방법 없어" MC몽, 병역 의혹 직접 해명

 

가수 MC몽(본명 신동현·사진)이 컴백을 앞두고 유튜브 콘텐츠 ‘본인등판’에 출연, 병역 기피 논란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1일 원더케이 유튜브 채널에는 ‘MC몽이 군대를 다녀왔더라면? MC몽, 당신이 몰랐던 몇가지 사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현재 영상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해당 영상에서 MC몽은 “앨범 홍보 인터뷰라 해서 왔는데 ‘본인등판’이었다. 도망가고 싶지만 인사드리겠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실제 죄보다 큰 죗값을 받았다’며 자신의 유전병을 설명한 댓글을 본 뒤 “이건 맞다. 사실 제 가족도 다 저와 비슷한 상황이다. 근데 구질구질하다. 말 안 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어 ‘국방부에서 늦게라도 입대시켜주겠다고 했지만 MC몽이 거절했다는 것은 완전한 루머’라는 댓글에 “이게 제일 황당하다”며 “면제를 받고 무죄를 받은 저는 죽어도 (군대를) 갈 수 있는 방법이 없었다”고 말하면서도 “뭐 어쩔 수 없는 꼬리표다. ‘저 억울해요’ 그런 말 하기도 싫더라”며 체념한 듯한 모습을 보였다.

 

또 그는 ‘가짜 사나이 3기를 지원해보라’는 글에 “하겠다”는 대답을 내놔 관심을 모았다.

 

한편 MC몽은 지난 2010년 고의 발치를 통해 병역을 면제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이후 2012년 대법원으로부터 병역법 위반 혐의에 대해 최종 무죄판결을 받았으나, 입대 연기 혐의에 대해서는 공무집행방해 혐의가 인정돼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 사회봉사 120시간을 선고받았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사진=한윤종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 (function(d,a,b,l,e,_) { if(d[b]&&d[b].q)return;d[b]=function(){(d[b].q=d[b].q||[]).push(arguments)};e=a.createElement(l); e.async=1;e.charset='utf-8';e.src='//static.dable.io/dist/plugin.min.js'; _=a.getElementsByTagName(l)[0];_.parentNode.insertBefore(e,_); })(window,document,'dable','script'); dable('setService', 'cineaste.co.kr'); dable('sendLogOnce'); dable('renderWidget', 'dablewidget_Pl1Pry7E', {ignore_items: true}); /* Dable 게시판상단_970*90 위젯 종료/ 문의 http://dable.io */ } } var CriteoAdUnits = { "placements": [{ "slotid": criteoSlotId, "zoneid": criteoZoneId }]}; window.Criteo = window.Criteo || {}; window.Criteo.events = window.Criteo.events || []; var processCdbBid = function() { var bids = Criteo.GetBidsForAdUnit(criteoSlotId); if (bids.length > 0) { var bidFound = bids[0]; Criteo.RenderAd({ bidId: bidFound.id, containerId: bidFound.impressionId }); } else { passback(); } }; Criteo.events.push(function() { Criteo.RequestBids(CriteoAdUnits, processCdbBid, 20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