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갑자기 병원은 왜? "걱정 노노노! 더 영롱한 목소리 유지하러"

뉴스

김영철, 갑자기 병원은 왜? "걱정 노노노! 더 영롱한 목소리 유지하러"

 

개그맨 김영철(46·사진)이 목 관리를 위해 병원을 찾았다.

 

김영철은 23일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라디오 하고 나오는데 목이 좀 갈라지는 것 같아 이비인후과 대기하는데 넘 쫄아있는데? 손 모으고 있는 거 봐. 기도하고 있는 것 같은데?”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럿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김영철은 병원 내 소파에 앉아 자신의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두 손을 모으고 고개를 숙인 그의 모습이 걱정을 자아낸다.

 

이어 그는 “걱정 노노노! 그냥 더 영롱한 목소리 유지하러 간 것임”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아프지 마세요”, “목이 생명이신데 관리 잘하셔요”, “치료 잘하고 푹 쉬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영철은 현재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의 진행을 맡고 있다. 

 

경예은 온라인 뉴스 기자 bona@segye.com

사진=김영철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

'; (function(d,a,b,l,e,_) { if(d[b]&&d[b].q)return;d[b]=function(){(d[b].q=d[b].q||[]).push(arguments)};e=a.createElement(l); e.async=1;e.charset='utf-8';e.src='//static.dable.io/dist/plugin.min.js'; _=a.getElementsByTagName(l)[0];_.parentNode.insertBefore(e,_); })(window,document,'dable','script'); dable('setService', 'cineaste.co.kr'); dable('sendLogOnce'); dable('renderWidget', 'dablewidget_Pl1Pry7E', {ignore_items: true}); /* Dable 게시판상단_970*90 위젯 종료/ 문의 http://dable.io */ } } var CriteoAdUnits = { "placements": [{ "slotid": criteoSlotId, "zoneid": criteoZoneId }]}; window.Criteo = window.Criteo || {}; window.Criteo.events = window.Criteo.events || []; var processCdbBid = function() { var bids = Criteo.GetBidsForAdUnit(criteoSlotId); if (bids.length > 0) { var bidFound = bids[0]; Criteo.RenderAd({ bidId: bidFound.id, containerId: bidFound.impressionId }); } else { passback(); } }; Criteo.events.push(function() { Criteo.RequestBids(CriteoAdUnits, processCdbBid, 200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