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홍자, 출연 소감 "새로운 모습 보여줘서 뿌듯"

뉴스

'복면가왕' 홍자, 출연 소감 "새로운 모습 보여줘서 뿌듯" …

가수 홍자가 심금을 울리는 가창력으로 감동을 선사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홍자는 지난달 3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에 '머리만큼 올라간 노래 자신감 쑥대머리'로 출연해 3라운드까지 진출했다.

이날 홍자는 2라운드에서 호소력 짙은 창법으로 이은미의 '헤어지는 중입니다'를 열창했다. 홍자만의 곰탕처럼 우려낸 목소리와 애절한 감성을 담은 노래가 끝나자 기립박수가 터져 나왔고 김요한은 "가왕을 해도 손색없을 실력"이라며 감탄했다. 유영석은 "연마를 거듭하고 거듭한 목소리다. 고수 맞다"며 찬사를 보냈고 적우 또한 "아무나 소화할 수 없는 노래를 찰떡같이 완벽 소화했다"며 칭찬을 아까지 않았다.

압도적인 표 차이를 기록했던 1, 2라운드에 이어 가뿐히 가왕 후보 결정전인 3라운드에 진출한 홍자는 알리의 '별 짓 다해봤는데'를 선곡, 파워와 호소력을 겸비한 탁월한 가창력으로 판정단과 시청자들의 귀와 마음을 적셨다. 이에 무대를 본 네티즌들 역시 “홍자 노래는 가슴을 파고든다”, “가슴을 파고드는 홍자의 애절함은 최고다” 등 전율을 불러일으키는 홍자의 곡 소화 능력에 극찬을 쏟아냈다.

이후 정체가 공개된 뒤 홍자는 "너무 기분 좋고 재밌는 무대였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매 라운드를 치르면서 트로트가 아닌 발라드로만 선곡한 이유에 대해 "보여주지 못했던 모습을 보여드리면서 새로운 매력을 알리고 싶었던 마음이 컸다"라고 직접 설명하기도 했다.

또한 개막을 앞둔 뮤지컬 '서편제' 출연 소식을 전해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홍자는 뮤지컬 데뷔작인 '서편제'에서 주인공 송화 역으로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한편, 홍자가 출연하는 뮤지컬 '서편제'는 오는 12일부터 10월 23일까지 서울 광림아트센터 BBCH홀에서 만날 수 있다.

iMBC 유정민 | 사진제공 MBC '복면가왕'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