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영리포트' 노터치 부부.. 남편 "4년만에 아내와 관계.. 실성한 것처럼 웃고 다녀"

뉴스

'오은영리포트' 노터치 부부.. 남편 "4년만에 아내와 관계.. 실성한 …

일명 '노터치 부부'가 각자의 고충을 털어놨다.

iMBC 연예뉴스 사진

6월 27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오은영 리포트 - 결혼지옥'에서는 섹스리스 문제를 다뤘다.


이날 의뢰인으로 부산에서 온 이승준(38세), 이효숙(37세) 부부가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두 사람은 결혼 8년 차로 섹스리스 4년 차 부부였다. 오은영 박사는 "부부가 살아가는 과정에서는 아이를 양육하고, 일상 생활을 같이 해나가고 경제적인 부분에 대해 같이 노력한다. 그것만큼이나 중요한 게 부부간의 성생활이다. 오늘 나오신 부부뿐 아니라 많은 분들이 고민하는 부분이다"며 해당 사연을 2주간 다룰 계획이라고 털어놨다.



아내는 성관계는커녕 평소에도 남편과 몸을 부딪히는 걸 싫어했다. 남편은 "밖에 나가면 애만 신경쓰지, 저한테는 신경도 안 쓴다. 운전기사가 된 느낌이 들 때가 있다. 저는 옆에 서 있는 허수아비가 된 느낌이다"고 말했다.


이효숙 씨는 "애기 앞에서 만질려고 하면 너무 열 받고, (남편이) 사람 같지 않은 느낌이다"고 토로했다.


하하는 "남자가 계속 시도했는데 거절당하면 자존심이 상한다"면서 남편의 입장에 공감했다. 이승준 씨는 "제가 집에 왜 있나 싶다. 투명인간 취급 당한다. 제가 건드리면 인제는 벌레 보듯이 한다. 차라리 벌레가 훨씬 낫다. 죽으면 손에는 붙어 있지 않냐. 그런데 저는 그것도 아니지 않냐"고 고백해 출연진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최근 4년 만에 관계를 가졌다는 두 사람. 이효숙 씨는 "아이가 만으로 4살이다. 둘째를 갖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원래 자녀 계획이 3명이었다가 너무 힘들다 보니까"라며 "제가 먼저 (성관계를) 제안했다. 아이를 만들려고 동물적인 느낌으로 했다. 부부가 좋아야 하는데 의무적으로 애를 가지려고 하는 느낌이다"고 털어놨다. 이승준 씨는 "아내가 허락해줘야 할 수 있다. 저는 아무 것도 못 하니까"라고 말했다.

이승준 씨는 "회사 같이 다녔던 친한 동생이랑 그날(관계를 가졌던 날) 이야기를 하는데 동생이 형님이 실성한 사람처럼 웃고 다니고 기분 좋아 보였다더라"고 말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반면 아내는 남편의 막무가내식 호통과 일방적인 대화에 쌓인 것이 많았다. 아내는 "오빠 성격만 컨트롤 잘 했어도 이렇게까지는 안 됐다. 정 떨어졌는데 주물럭거리면, 오빠는 그게 되냐"고 물었다.

한편 매주 월요일 밤 10시30분 방영되는 '오은영 리포트-결혼 지옥'은 '국민 멘토' 오은영 박사, 이번엔 부부 솔루션이다! 어느새 남보다 못한 사이가 된 부부들의 일상을 관찰하고 그들이 스튜디오에 직접 출연하여 부부 갈등의 고민을 나누는 리얼 토크멘터리다.






iMBC 이소연 | 화면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