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크루즈 "영화 속 비행기 내 것" "영상미 위해 노력했다" 남다른 열정 드러내

뉴스

톰 크루즈 "영화 속 비행기 내 것" "영상미 위해 노력했다" 남다른 열정 드러내…

지난 23일 방송된 KBS2 ‘연중라이브’에서 영화 ‘탑건:매버릭’으로 돌아온 배우 톰 크루즈(사진)가 영화 속 비행기가 자신의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KBS2 ‘연중라이브’ 캡처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Tom Cruise)가 최근 개봉한 ‘탑건: 매버릭’에 대한 남다른 열정을 내보이며 항공 장면 연출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영화 속 비행기가 자신의 것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지난 23일 오후 11시 방송된 KBS2 ‘연중라이브(이하 연중)에서는 36년 만에 영화 ‘탑건’의 새 시리즈 ‘탑건: 매버릭’으로 돌아온 배우 톰 크루즈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앞서 톰 크루즈는 영화 ‘탑건: 매버릭’의 일정을 소화하기 위해 지난 17일 한국을 찾았다. 톰 크루즈의 내한은 이번이 10번째다.

 

그는 ‘연중’ 인터뷰에서 “‘탑건: 매버릭’의 항공 장면을 연출하기 위해 카메라와 영상미를 끊임없이 개발했다”며 “영화 속 비행기가 사실 내 것”이라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36년 만에 ‘탑건’의 후속편을 선보인 것에 대해 질문하자, “후속작을 원한 사람들이 많은 만큼 어떻게 해야 흥미로우면서 드라마틱한 스토리를 전달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전했다.

 

이어 “4살 때부터 전 세계를 여행하며 영화를 만들고 다른 문화권의 사람들을 만나고 싶었다”며 “지금 여기 있는 것이 행복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톰 크루즈는 ‘연중’에서 “서울의 도시를 온전히 보는 것도 좋고, 한국의 고궁도 다시 보고 싶다”며 “다음 여름에 다시 (한국에) 올 건데, 그때는 조금 더 시간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지난 22일 개봉한 ‘탑건: 매버릭’은 1986년 개봉한 ‘탑건’의 속편으로, 교관으로 돌아온 전설적인 파일럿 매버릭(톰 크루즈)과 함께 생사를 넘나드는 임무에 투입되는 팀원들의 이야기를 다룬 항공 액션 블록버스터이다.


임미소 온라인 뉴스 기자 miso3949@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Comments
14 바앙패 07.03 20:41  
전투기를?  대단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