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어질 결심’ 박해일 “‘박찬욱식 이야기’ 위해 연기 최대치 끌어내”

뉴스

‘헤어질 결심’ 박해일 “‘박찬욱식 이야기’ 위해 연기 최대치 끌어내”

“예의있고 청결한 형사 표현 고심
봉준호에 ‘팁 달라’ 문자도 보내”

영화 ‘헤어질 결심’을 칸 국제영화제에서 선보이고 돌아온 배우 박해일(사진). 23일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만난 그는 말 사이사이 신중하게 숨을 골랐다. 그러다가도 이내 옅은 미소를 얼굴에 품은 채 미끄러지듯 대화를 이끌어 나갔다. 주관이 확실하면서도 부드럽고 품위 있는 ‘헤어질 결심’ 속 해준과 꼭 닮은 모습이었다. 명장 박찬욱 감독은 평소 캐스팅을 염두에 두고 시나리오 작업을 하진 않지만 이번만큼은 애초 박해일을 떠올리며 작품을 구상했을 정도였다. “(해준은) 그동안의 형사 캐릭터와는 조금 다른 이미지를 갖고 있었어요. 어른스럽고, 예의 있고, 청결하고, 정결하고…. 제가 떠올리지 못했던 캐릭터라 제가 갖고 있는 부분들에서 해준의 모습을 찾으려고 했어요.”

‘헤어질 결심’에서 박해일은 “(사건의 실체를) 언제나 똑바로 보려” 하는 흔들림 없는 형사지만 서래(탕웨이)를 만난 후 휘몰아치는 감정에 빠진다. 맞춤옷을 입은 듯한 박해일은 세밀한 연기로 화려한 필모그래피에 한 줄을 더했다. 그는 “그동안 박찬욱 감독 작품이 객석으로 가서 감정에 스크래치를 내는 능동적 방식이었다면 이번엔 관객들이 해준과 서래 곁으로 다가와 그들의 표정과 눈빛을 읽게 하는 연출 방식이 배우로서 참 좋고 즐거웠다”며 “제가 할 수 있는 연기의 최대치를 끌어내서 일반적이지 않은, 박찬욱식의 이야기와 화학작용을 완성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20년이 넘는 연기경력을 갖춘 박해일이지만 이번 영화는 ‘처음’이라는 의미를 지닌다. 박 감독 작품에 처음 출연했고, 칸 레드카펫도 처음 밟았다. 촬영을 앞두고 긴장도 많이 했다고 회상했다. 그는 “첫 촬영 날 봉준호 감독에게 ‘박찬욱 감독에게 어떻게 다가가면 좋을지 팁 좀 달라’고 메시지를 남겼더니 ‘진정한 마스터시지. 거장이시다. 네가 무슨 연기를 해도 다 받아 줄 거야. 걱정하지 말고 재미있게 촬영해’라고 답이 왔다. 그 말에서 모든 걱정이 사라졌다”고 떠올렸다.

언어 장벽을 넘어 해외 배우(탕웨이)와 호흡을 맞춘 것도 처음이다. 박해일은 “해외 배우와 연기해 본 게 처음이다. 그분이 해 왔던 연기와 그분의 문화를 존중하고 이해하려고 했다. 만나기까지 고민들이 많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곧 첫 만남을 떠올리며 “탕웨이가 집으로 초대했는데, 전원에서 텃밭을 가꾸고 있는 모습을 가장 먼저 보게 됐다. 의상이나 헤어스타일도 전혀 꾸미지 않은 자연적인 모습을 보여 주며, 편안하게 맞아 줬다”며 “모든 걸 감추지 않고 드러내는 과정인 것 같아 긴장감이 한층 덜어졌다. 탕웨이와 함께 감정의 휘몰아친 굴레를 이겨 내야 하는 숙제가 있었는데 첫 단추부터 좋았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난 3년간 출연작 개봉이 줄줄이 미뤄졌던 박해일은 ‘헤어질 결심’을 시작으로 다음 달 ‘한산: 용의 출현’까지 연이어 관객들을 만난다. “이제 좀 제 일을 하는 것 같다는 느낌이 들어요. 첫 시작이 ‘헤어질 결심’이 됐는데, 배우로서 소중한 경험을 한 작품입니다. 무엇보다도 관객과의 만남이 가장 설레고 긴장되네요.”


권이선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