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휘인 “화사 첫인상? 관종 같아서 싫었다” (떡볶이집 그 오빠)

뉴스

마마무 휘인 “화사 첫인상? 관종 같아서 싫었다” (떡볶이집 그 오빠)

마마무 휘인이 찐친인 화사의 첫인상을 떠올렸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4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떡볶이집 그 오빠’에서는 세 MC 지석진과 김종민, 이이경이 게스트인 마마무 휘인을 맞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근 솔로 가수로서 홀로서기에도 성공한 휘인은 이날 찐친인 화사와의 추억을 떠올렸다. 그는 “화사와 중학교부터 찐친이었다. 같이 가수 오디션을 보러 다녔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휘인은 화사의 첫인상에 대해 “같은 반이 됐는데,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사물함 앞에서 노래를 하더라. 애들이 몰리더라. 쟤랑은 절대 친해질 일 없겠다 싶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휘인은 “관종 같아서 싫었다. 절대 안 친해져야지 했었다. 그런데 자기소개 시간 후 앉아 있는데 화사가 저에게 오더라. 친해지고 싶다고 했다. 서로 가수가 꿈이라는 것을 얘기하면서 공통분모가 생기면서 친해졌다”라고 말했다.

또한 휘인은 연습생 시절을 떠올리며 “저와 화사는 3년 반 동안 연습생이었다. 지하철 비용이 많이 들었다. 부모님이 30만 원을 보내주셔도 대중교통비로 거의 다 썼다”라며 힘들었던 과거를 회상하기도.

휘인은 “놀러 다니지도 못하고 연습만 했다. 하지만 한 번도 포기하고 싶단 생각은 안 해봤다. 늘 ‘어떻게 이겨내지?’ 했었다”라고 말해 MC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떡볶이집 그 오빠’는 추억에 진심인 오빠 지석진, 사연에 진심인 오빠 김종민, 떡볶이 맛에 진심인 오빠 이이경이 야심 차게 오픈한 떡볶이 가게에서 매콤 달달한 떡볶이와, 가게에 찾아온 손님들의 사연을 맛깔나게 담아내는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iMBC 이주원 | 화면 캡처 MBC에브리원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