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가람이 받은 ‘학폭위 5호 처분’에 “단순 폭행 1~3호인데…”

뉴스

김가람이 받은 ‘학폭위 5호 처분’에 “단순 폭행 1~3호인데…”

사진=쏘스 뮤직,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하이브의 첫 걸그룹인 르세라핌의 멤버 김가람(왼쪽 사진)을 둘러싼 학교폭력 진실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김가람이 받았다고 알려진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이하 학폭위)의 5호 처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은서(가명)씨는 2018년경 김가람 등으로부터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19일 변호사를 통해 학폭 문서와 김가람이 보낸 메시지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이에 김가람 소속사 하이브 측은 “허위사실 유포”라고 항변했다.

 

유 씨의 법률대리인 대륜은 “2018년 6월 학폭위가 개최됐고, 가해학생인 김가람은 특별교육이수 6시간, 학부모 특별교육이수 5시간 처분을 받았다”며 “피해자인 A양은 심리상담 및 조언 등 보호조치를 받았다”고 밝혔다.

 

학교폭력예방법상 학교폭력 징계는 1호부터 9호까지 있는데 1호(서면 사과)가 가장 가볍고, 9호(퇴학 처분)가 가장 무거운 처분이다.

 

대륜의 주장대로라면 김가람은 당시 학폭위로부터 5호(학내외 전문가에 의한 특별 교육이수 또는 심리치료) 처분을 받은 것으로 보여진다.

 

이에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는 당시 학폭위에 올랐던 사안이 김가람 측의 설명처럼 단순 욕설이 아닐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해 과거 학폭위에 참여했다고 주장한 한 변호사는 19일 트위터에 “경험적으로 어지간한 단순폭행 정도는 1~3호 사이에서 수습되는데 5호라니, 충격적”이라며 “보통 졸업 후에도 2년 간 생활기록부에 남아서 행정소송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또 “5호를 연예뉴스에서 보다니”라며 “회사가 생활기록부를 받고도 데뷔를 시킨건지”라고 의문을 표하기도 했다.

 

한편 하이브는 학폭위 처분이 내려진 이유에 대해 “김가람이 친구를 위해 크게 항의하는 과정에서 욕설을 했다”고 설명했다.


오명유 온라인 뉴스 기자 ohmew@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 Comments
2 제이Mi소 05.23 15:08  
잘못한 것이 있으면 반드시 그 책임을 져야 하고 처벌 받을 것이 있으면 반드시 받아야 한다고 봅니다.  다만 지금껏 시간이 지나고 나서 사실이 아닌 경우로 된 전례가 많아서 마녀사냥이 되진 않을지 걱정이 되는 한편 전과 4범에 (경미하던 중하던 간에) 현재 각종 의혹에 싸여있고 재판이나 수사도 진행중인 사람이 대통령 후보에 나와 어마어마한 지지를 받은 걸 생각해 보면 도덕의 잣대가 너무 한쪽으로만 치우쳐 있는 사회가 된 것이 아닌지 걱정이 되는군요.
S 맨발여행 05.20 19:35  
친구를 위하다 벌어진 일이면 정상참작이 될 거 같은데, 남조선(?)의 5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