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콩고 왕자' 조나단, 방송 최초 정체성 고민 토로(어서와)

뉴스

'콩고 왕자' 조나단, 방송 최초 정체성 고민 토로(어서와)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콩고 왕자 조나단이 고충을 털어놓는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7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는 설을 맞이해 한 자리에 모인 외국인 4인방 알베르토, 수잔, 크리스티안, 조나단의 하루가 공개된다. 새해 맞이 가족 선물 준비부터 네 사람의 왁자지껄 설 음식 파티까지, 다양한 이야기가 그려질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콩고 출신 '예능 대세' 조나단의 생애 첫 한의원 방문기가 공개된다. 조나단은 진맥을 짚던 원장님의 정확한 진단에 깜짝 놀란다. 침 진료를 앞두고는 "너무 무섭다"라며 긴장된 모습을 보인다고. 하지만 걱정과 달리 침을 꽂은 채 3초 만에 잠이 들어 버린 조나단의 귀여운 모습에 모두가 폭소를 금치 못한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저녁 식사를 하러 가던 중 조나단이 형 알베르토에게 고민을 털어놓는다고 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부모님에 관한 이야기를 하던 조나단이 "어머니와 의견이 맞지 않는다"라고 밝힌 것. 이어 조나단은 "어머니는 콩고 사람처럼 살기 바라지만, 한국에 너무 일찍 와서 그런 게 어렵다"라며 남모를 고충을 토로한다.

이를 듣던 알베르토는 "나도 사실 아이들이 이탈리아 사람처럼 살았으면 좋겠다"라며 공감한다. '예능 대세' 조나단이 담아두었던 진지한 고민은 방송을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콩고 왕자' 조나단의 특별한 설맞이와 어디에서도 털어놓은 적 없던 고민들은 1월 27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에서 방송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iMBC 백승훈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