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퉁 논란’ 송지아, 충격 근황...눈 퉁퉁 부은 채 등장해 예정된 스케줄 소화

뉴스

‘짝퉁 논란’ 송지아, 충격 근황...눈 퉁퉁 부은 채 등장해 예정된 스케줄 소화

사진=송지아 인스타그램 캡처

 

유튜버 겸 인플루언서 프리지아(본명 송지아)가 이른바 ‘짝퉁’ 논란에 사과한 가운데 예정된 스케줄을 모두 소화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일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유튜브 채널에 ‘눈물로 스케줄 강행.. 프리지아 충격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진호는 “송지아가 논란이 있던 그 다음 날에도 매거진 촬영 등 스케줄을 소화하고 있다”며 “확인 해보니 이날 프리지아는 눈이 퉁퉁 부은 채로 촬영현장에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장 관계자들은 논란이 너무 커져 송지아가 촬영을 취소할 줄 알았는데 그래도 현장에는 나왔다며 최소한의 책임감은 있는 것 같다고 했다”고 전했다.

 

한편 송지아가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솔로지옥’에서 착용한 의상과 함께 과거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사진 속 여러 명품 브랜드 의상이 ‘가품’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또한 그는 가품 제품들로 리뷰 콘테츠 영상까지 제작한 것으로 알려져 뭇매를 맞았다.

 

이같은 논란이 심화되자 17일 송지아는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게재하며 “먼저 저로 인해 실망과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솔로지옥에서 입었던 일부 옷 논란이 있었는데, 가품 논란은 일부 사실”이라고 시인했다.

 

이어 “정말 죄송하다”며 “디자이너들의 창작물 침해와 저작권 무지로 발생한 모든 상황에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