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허니제이, 연중무휴 댄서의 삶→박나래, 파란만장 여행 ‘시청률 11.1%’

뉴스

‘나혼산’ 허니제이, 연중무휴 댄서의 삶→박나래, 파란만장 여행 ‘시청률 11.1%’

‘나 혼자 산다’ 박나래가 파란만장 제주도 ‘새 출발 여행’으로 금요일 안방을 사로잡았다. 당근밭 한복판에서 화장실을 찾아 ‘분뇨의 질주’를 펼치는가 하면, 거듭되는 ‘인디아나 나래’의 고난이 웃음 폭탄을 안겼다. 특히 ‘인생 일몰’을 찾아 떠난 박나래의 결말은 다음 주 공개를 앞두고 있어 방송 후 시청자들의 반응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또 허니제이는 꿀 같은 재충전의 하루를 공개, 청소는 포기해도 춤 연습은 거르지 않는 연중무휴 댄서의 삶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그 결과 ‘나 혼자 산다의 분당 최고 시청률은 11.1%까지 치솟으며 3주 연속 두 자릿수를 돌파했고, 2049 시청률은 2주 연속 예능, 드라마, 교양을 포함한 금요일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하며 눈에 띄는 기세를 자랑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 (연출 허항 김지우 강지희)에서는 박나래의 제주 백패킹 여행 도전기와 허니제이의 꿀맛 같은 휴일 일상이 공개됐다.


22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나 혼자 산다’는 시청률 9.0%(수도권 기준)를 기록, 금요일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5.6%(수도권 기준)로 금요일 전체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1분은 박나래가 ‘화장실 하나 없는 길바닥에서 배탈이 난 응급상황 장면’으로 11.1%(가구 기준)까지 치솟으며 웃음 폭탄을 안겼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이날 허니제이는 바쁜 스케줄 속 3개월 만에 얻은 꿀 같은 휴일 일상을 공개했다. 애니메이션 OST에 맞춰 귀여운 ‘궁디뽀짝’ 춤으로 하루를 시작한 허니제이는 “어릴 때 할머니가 말씀하길 뉴스 음악에도 춤을 췄다고 하더라”며 ‘허니 설화’를 소환, 뼛속까지 댄서 DNA 소유자임을 드러냈다.

이어 허니제이는 옷장 청소로 휴일을 시작했다. 옷장 안에서는 무려 어머니의 30년 전 원피스까지 등장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허니제이는 추억이 가득한 옷들을 정리하다 그만 입어 보기에 푹 빠졌고, 금세 체력 방전을 호소하며 청소를 포기, 청소 후보다 청소 전이 깨끗한 집 상태가 웃음을 자아냈다.

허니제이는 김치 3종 세트 요리로 ‘꿀장금’의 매력 역시 뽐냈다. 가스레인지에 3개의 요리를 동시에 해내는 숨은 요리 고수의 실력을 뽐내며 ‘김치 파티’ 한상을 차린 것. 여기에 김치전을 초장에 찍어 먹으며 “기름진 음식을 먹을 때 리프레시가 된다”는 ‘꿀장금’의 ‘화룡점정 ‘먹팁’까지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허니제이는 ‘금손 언니’의 매력을 드러내기도. 오래되거나 맞지 않는 옷들을 가위 하나로 힙한 무대용의상으로 리폼하는가 하면, 안무를 위해 직접 음악 믹싱까지 해내며 못하는 게 없는 팔방미인의 면모를 드러냈다. 허니제이의 휴일 마무리는 역시 춤이었다. 허니제이는 4개월 만에 찾아온 휴일에도 거울 앞에 선 채 새로운 안무를 구상하는 연중무휴 댄서의 삶으로 감탄을 자아냈다.

허니제이는 “무대 만을 위해서가 아니라 늘 연습을 한다. 그래야 기회가 왔을 때 성장한 모습으로 무대에 서는 것이지, ‘공연 없으니 연습 안 해야지’ 하면 늘 제자리다. 잘하고 싶으니까 휴일에도 늘 준비한다”고 톱의 자리에서도 끊임없는 노력과 연습을 게을리하지 않는 모습으로 리스펙을 불렀다.

iMBC 연예뉴스 사진

그런가 하면, 박나래는 새 출발을 꿈꾸며 ‘도보 25km’ 제주 백패킹에 나섰다. 비양도의 ‘인생 일몰’을 보겠다는 야망을 드러냈지만 시작부터 만만찮은 위기에 봉착했다. 길가에 뜬금없는 물웅덩이가 등장하자 “이거 ‘인디안나 존스’급인데?”라며 암벽 등반 포즈로 심장 쫄깃한 순간을 유발, 폭소를 자아냈다.

급 피로해진 박나래는 걷다 서다를 반복하며 길바닥에서 무아지경 간식 흡입에 푹 빠졌다. 구운 달걀과 고구마, 바나나까지 먹어 치우는 박나래의 모습에 전현무는 “코드 쿤스트 일주일치 식사를 먹는다”고 놀라워했다. 이때 뱃속에서 빅뱅이 일어나는 긴급상황(?)이 발생했고 박나래는 넓은 논밭을 지나 화장실이 있는 건물을 찾아 미친듯이 뛰며 긴박감을 선사, 로드무비 한 편 같은 긴장감을 안겼다.

괄약근을 붙잡고 고통을 토로하며 제주도 한복판을 헤매던 박나래는 절체절명의 순간, 오픈한 카페를 마침내 찾아냈다. 마지막까지 괄약근에 힘을 주며 화장실로 달려가자 무지개 스튜디오에선 한마음으로 쾌변 축하 박수가 터져 나와 폭소를 자아냈다.

한결 가벼워진 박나래는 지미봉에 올랐다가 가파른 오르막길 지옥에 빠지기도. 아예 네 발로 기는 사족 보행 투지를 펼치자 무지개 회원들은 “무슨 특수부대 요원 같다”고 감탄했다. 고생 끝에 지미봉 정상에 선 박나래는 360도 펼쳐진 제주 뷰 대신 체력이 탈탈 털린 채 만신창이가 된 비주얼을 드러냈고, 전현무의 한라산 급노화를 떠오르게 하며 웃음 폭탄을 안겼다.

박나래는 다시 걸음을 재촉했지만, 3분 차이로 배를 놓치는 위기상황을 맞았다. 30분 늦게 배를 탄 박나래는 비양도 일몰을 보지 못할까 노심초사했고 하선하자마자 “할 수 있어”를 외치며 비양도를 향해 미친듯이 달리기 시작했다. 박나래는 “일몰을 안 보면 2022년이 찝찝하게 시작될 것 같았다”며 간절한 마음을 드러냈다. 해는 빠르게 저물고, 퉁퉁 부은 발과 정신력으로 걸음을 내딛는 박나래가 시청자들의 뜨거운 응원을 불러일으킨 가운데, 일몰 영접에 과연 성공했을지 그 운명은 다음 주 공개된다.

방송 말미 예고편에선 본격적인 캠핑을 시작한 박나래의 ‘짠내 폭발 고군분투기’와 자취 2년차 송민호의 반전 일상이 담긴 ‘마이노리티 리포트’가 예고되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iMBC 김혜영 | MBC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