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종 이방원’ 낙마장면 촬영한 말 1주일쯤 후 사망…KBS “책임 깊이 통감” 사과

뉴스

‘태종 이방원’ 낙마장면 촬영한 말 1주일쯤 후 사망…KBS “책임 깊이 통감” 사과

동물자유연대가 20일 공개한 KBS 1TV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의 낙마 장면 촬영 과정. 말의 발목에 줄이 묶여(빨간 동그라미)있는 것을 볼 수 있다. 

 

KBS가 1TV 대하사극 ‘태종 이방원’을 촬영 중 빚어진 말 학대 논란에 사과했다. 앞서 방송에서 말의 몸체가 90도가량 뒤집히며 머리가 바닥에 곤두박질치는 모습이 그대로 전파를 탔었다.

 

KBS는 20일 “태종 이방원 촬영 중 벌어진 사고에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사과드린다”며 “지난해 11월2일 7회에서 방영된 이성계(김영철 분)의 낙마 장면을 촬영하던 중 발생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당시 배우가 말에서 멀리 떨어지고 말 상체가 땅에 크게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했다”며 “사고 직후 말이 스스로 일어났고, 외견상 부상이 없다는 점을 확인한 뒤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말 상태를 걱정하는 시청자 우려가 커져 건강상태를 다시 확인했다”며 “안타깝게도 촬영 후 1주일쯤 후 사망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같은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점 깊은 책임감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사고를 방지하지 못하고 불행한 일이 벌어진 점 시청자에게 거듭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낙마 장면은 매우 어려운 촬영”이라며 “말의 안전은 기본이고 말에 탄 배우 안전과 이를 촬영하는 스태프 안전까지 고려해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제작진은 며칠 전부터 혹시 발생할지 모를 사고에 대비해 준비하고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며 “이번 사고를 통해 낙마 촬영 방법에 문제가 있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인정했다.

 

더불어 “다시는 이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다른 방식의 촬영과 표현 방법을 찾겠다”며 “각종 촬영장에서 동물 안전이 보장될 수 있는 방법을 관련 단체와 전문가 조언·협조를 통해 찾겠다”고 약속했다.

 

이와 함께 “다시 한번 시청자와 동물을 사랑하는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앞서 KBS 시청자권익센터 청원 게시판에는 지난 17일 ‘태종 이방원 7화 이성계 낙마 장면 말 살아있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고, 7000여명의 동의를 받았다.

 

이날 동물자유연대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당시 촬영장 영상을 공개했다.

 

이 단체는 “많은 이들이 우려했던 대로 말을 쓰러뜨리는 장면을 촬영할 때 말의 다리에 와이어를 묶어 강제로 넘어뜨린 사실을 확인했다”며 “영상에서 와이어를 이용해 말을 강제로 넘어뜨리는 과정에서 말은 몸에 큰 무리가 갈 정도로 심하게 고꾸라졌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말이 넘어질 때 함께 떨어진 배우 역시 부상이 의심될 만큼 위험한 방식으로 촬영했다”며 “현행 동물보호법은 ‘도박·광고·오락·유흥 등의 목적으로 동물에 상해를 입히는 행위’를 동물 학대로 규정, 금지·처벌하고 있다. 이 같은 장면을 담은 영상을 촬영·게시하는 것도 동물 학대로서 범죄”라고 비판했다.

 

동물자유연대 전날에도 성명서를 내고 “말의 현재 상태와 더불어 해당 장면이 담긴 원본을 공개하라”며 “KBS ‘방송 제작 가이드라인’의 윤리 강령을 살펴본 결과 동물에 대한 언급이 존재하지 않았다”고 목소리를 높였었다.


또 “자연이나 야생동물을 촬영할 때 주의해야 할 일반적인 사항에 대한 규정만 있을 뿐 ‘동물 배우’의 안전이나 복지에 대한 고려는 전무하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Comments
S 맨발여행 01.20 22:00  
저따위가 공영방송이라니 나라 망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