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미-김선아, ‘머리끄덩이’ 잡고 엎치락뒤치락...그녀들의 ‘추억’ 회상법

뉴스

이윤미-김선아, ‘머리끄덩이’ 잡고 엎치락뒤치락...그녀들의 ‘추억’ 회상법

사진=이윤미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이윤미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이윤미가 김선아와의 추억을 회상했다.

 

15일 이윤미는 인스타그램에 “#추억속으로 바로 전 피드에 댓글 보다가 문득 이 장면이 생각났어요… #내이름은김삼순. 제가 분명히 먼저 시작은 했네요~ 머리끄댕이… 그후엔 왕창 잡혔지요. 이날 정말 엄청나게 다 뽑혔는데 ㅋ 우린 그후에도 만나서 저 머리끄댕이 장면을 회상하고 또 한번 잡아보았지요. 보고싶은 김선아. 그날 내가 먼저 머리끄댕이 잡았으니까… 머리끄댕이 잡고 싸워도 이젠 걱정 NO!!”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은 2005 방영된 MBC ‘내 이름은 김삼순’의 한 장면으로 이윤미가 김선아의 머리끄덩이를 잡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이어 공개된 사진에는 드라마 이후 재회한 두 사람이 격렬하게 머리끄덩이를 잡고 흔드는 장면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끌었다.

 

한편 2006년 작곡가 주영훈과 결혼한 이윤미는 슬하에 세 딸을 두고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