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지옥’ 송지아, ‘교복 성 상품화’ 논란...어떻길래?

뉴스

‘솔로지옥’ 송지아, ‘교복 성 상품화’ 논란...어떻길래?

사진=송지아 인스타그램 캡처

 

넷플릭스 시리즈 ‘솔로지옥‘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유튜버 겸 인플루언서 송지아(프리지아)가 ‘교복 성 상품화‘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3일 송지아는 ‘아는 형님’ 녹화를 위해 경기도 고양시 일산 JTBC 스튜디오를 찾았다.

 

이날 공개된 출근길 사진에서 송지아는 크롭 기장의 와이셔츠와 짧은 스커트로 ‘핫걸’의 매력을 어필했다. 특히 팬들을 위해 머리 위로 하트를 그린 송지아는 이때 노출된 탄탄한 복근으로 섹시미를 유감없이 뽐냈다.

 

그러나 해당 사진을 접한 누리꾼들은 송지아의 교복이 ‘성 상품화’라고 지적했다. 누리꾼들은 “코르셋 끝판왕. 교복의 대상은 애들이다”, “교복은 보통 학생 의복인데 그걸 저런식으로 섹슈얼하게 입다니”, “이런 거 지적하는 건 피곤한 게 아니라 당연한 거다. 노출 입고 있는 옷 입는 거 누가 뭐라하냐. 근데 ‘교복’에 크롭이니 지적을 받는 것”, “아무 생각없이 입었겠지만 그에 대한 피해는 학생들한테 간다는 거 좀 생각해라”고 말했다.

 

하지만 다른 누리꾼들은 “애들 치마 줄이고 통 줄이는 건 학생의 자유고 크롭하는건 성적 대상화냐”, “예쁘기만 하다”며 반박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