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남편’ 오승아, 해리성 기억상실→한기웅, 엄현경에 “다시 합치자”

뉴스

‘두 번째 남편’ 오승아, 해리성 기억상실→한기웅, 엄현경에 “다시 합치자”

오승아가 부분 기억상실증에 걸렸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13일(목)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극본 서현주/연출 김칠봉)’ 105회에서 문상혁(한기웅)이 윤재경(오승아)이 기억상실 증상을 보이자, 봉선화(엄현경)에게 다시 합치자고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윤재경은 문태양(정민준)을 구하려다 머리를 다쳤다. 병원에서 정신이 든 윤재경은 문상혁을 보고 “문 대리”라고 불렀다. 기억이 4년 전으로 돌아간 것. 의사는 해리성 기억상실이라고 진단했다.

윤재민(차서원)은 봉선화에게 문태양의 건강엔 문제가 없다고 전했다. 봉선화는 “사고 충격이 클 텐데 어떡해. 난 엄마 자격도 없어”라며 눈물 흘렸다. 이후 봉선화는 정복순(김희정)에게 이 사실을 알리며 “윤재경의 태양이에 대한 마음은 진짜였나 봐요”라며 혼란스러워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봉선화는 윤재경의 사무실을 찾아가 “정말 잔인하다. 사람 다 죽여놓고, 지만 편하자고 기억상실? 네 더러운 죄들 낱낱이 알려줄 테니 똑똑히 들어”라고 말했다. 봉선화가 윤재경의 죄를 말하기 시작하자, 윤재경이 머리가 아프다며 쓰러졌다.

문상혁은 봉선화를 따로 만나 “윤재경 자극할 필요 없잖아”라며 말렸다. 윤재경이 기억 못 하는 게 오히려 좋다는 것. 그는 “그래야 너랑 태양이 데리고 다시 합칠 수 있지. 우리 다시 시작하자”라고 전했다. 이때 윤재민이 나타나 문상혁에게 주먹을 날리는 모습에서 105회가 마무리됐다.

시청자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윤재민 사이다 주먹이네”, “문상혁 진짜 너무 뻔뻔하다”, “윤재경이 기억상실이라니”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두 번째 남편’은 멈출 수 없는 욕망이 빚은 비극으로 억울하게 가족을 잃은 한 여인이 엇갈린 운명과 사랑 속에서 복수에 나서게 되는 격정 로맨스 드라마로 평일 저녁 7시 5분에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MBC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