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억원 빚 갚아주면 사귀어 주겠다“…유명 女 BJ 제안 논란

뉴스

”4억원 빚 갚아주면 사귀어 주겠다“…유명 女 BJ 제안 논란

유튜브 캡처

 

한 여성 BJ가 시청자에게 “4억 원이 넘는 빚을 갚아주면 교제를 하겠다”고 말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다.

 

유튜버 B씨는 지난 4일 ‘A와 사귀는 방법’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해 A씨의 채무 관계를 폭로했다.

 

B씨는 제보를 인용해 “A씨가 본인 방송 시청자, 전 소속사 대표, 동료 BJ들에게 사기 행각을 벌여 채무를 돌려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B씨는 “급기야는 일면식도 없는 시청자에게 사귀어 줄 테니 빚 4억5000만원을 갚아달라는 말도 안 되는 요구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B씨에 따르면 A씨는 전성기에 월 1억원을 쉽게 벌곤 했다. 

 

그러나 A씨는 도박에 빠지면서 큰 빚을 지게 됐다.

 

도박으로 논란이 일자 당시 A씨는 “사행성 게임을 한 것은 사실이지만 도박은 하지 않았다”고 해명하기도.

 

이에 관해 B씨는 “A씨에 대한 굉장히 많은 제보가 들어왔다”고 말했다.

 

B씨는 “제보자는 다 다른데, 내용은 똑같았다”고 강조했다.

 

또 “A씨는 ‘세금 폭탄 맞았다’, ‘사기 당했다' 등 여러 가지 이유를 대며 돈을 빌려 달라고 했는데 그 돈을 갚지 않고 있다는 제보였다”고 부연했다.

 

B씨는 A씨에 대한 폭로가 늦어진 이유도 공개했다.

 

B씨는 “A씨는 현재 방송 외의 다른 수익이 거의 전무한데 이걸 터트리면 A씨는 또 자숙해야 할 테고, 그러면 피해자들에게 돈을 갚을 방법이 없어지는 것 같아 피해자들과 상의한 결과, A씨가 방송으로 돈을 벌어야 피해자들에게 돈을 갚을 수 있어 폭로가 늦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보자는 최근 A씨가 한 인터넷 방송으로부터 계약금으로 1억원을 받았음에도 현재까지 피해자들에게 피해 변제를 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B씨는 “(A씨가) 돈 달라고 독촉하는 사람들에게 이자만 조금씩 갚고 있다고 한다”고 밝혔다.

 

B씨는 “피해자들이 배려를 해줬음에도 피해 구제는 이뤄지지 않고 있고 도리어 추가 피해자가 속출하고 있기에 A씨의 사기행각을 공론화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