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붉은 끝동' 고하, 숙의 문씨 역으로 사극 눈도장

뉴스

'옷소매 붉은 끝동' 고하, 숙의 문씨 역으로 사극 눈도장

배우 고하가 '옷소매 붉은 끝동' 으로 첫 사극에 도전,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고하가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연출 정지인,송연화/극본 정해리)에서 영조의 계비이자 야망가인 '숙의 문씨' 역으로 등장, 회차를 거듭하며 은은한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극중 숙의 문씨는 영조의 총애를 받는 후궁으로, 자신의 권력을 위해 시시각각 계략과 농간으로 이산의 자리를 위협하는 인물.

고하는 영조 앞에서는 기품 있는 후궁이지만, 뒤에서는 세손 폐위에 앞장서는 야망 가득한 두 얼굴의 '숙의 문씨'를 이질감 없이 소화하며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특히 그는 이번 작품이 드라마 데뷔작임에도 불구,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주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지난 4일 방송한 8회 분에서 광한궁의 존재가 드러나 묵직한 궁중 갈등이 예상되는 가운데, 광한궁의 일원인 '숙의 문씨' 또한 서늘한 눈빛으로 또 한 번의 계략을 예고하고 있어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를 더한다.

한편, MBC '옷소매 붉은 끝동'은 매주 금, 토 밤 9시 50분에 방송된다.

iMBC 백승훈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