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 숏컷, 본인 의견 없이 안돼” 이진호 ‘20년 차’ 스타일리스트 통화 공개

뉴스

“송지효 숏컷, 본인 의견 없이 안돼” 이진호 ‘20년 차’ 스타일리스트 통화 공개

사진=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캡처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배우 송지효의 ‘스타일링 논란’을 언급했다.

 

6일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에는 '대참사.. 송지효 스타일링 누가 망친걸까?'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진호는 방송가에서 20년 가까이 일한 스타일리스트 A씨와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통화에서 스타일리스트 A씨는 “일단 (송지효가) 그 정도의 경력이면 스타일리스트 실장이나 회사에서 시킨다고 하진 않는다. 본인 의사 없이는”이라며 “그게 뭐 1~2cm 자르는 것도 아니지 않나. 숏컷으로 자르는 건 드라마 같은 경우도 그렇게까지 심하게 손을 안 댄다”고 밝혔다.

 

이어 “영화는 그렇게 손을 대는 경우가 있다. 완전 파격적으로. 영화에서 감독님이 말을 하거나 분장팀이 얘기를 하는 건 (배우가) 들어준다”며 “그런데 그런 작품이 하나도 없이 (배우가 머리를) 잘랐다고 하는 건 그건 진짜 (배우의) 개인 의사”라고 설명했다.

 

또한 최근 열린 시상식 행사에서 밑단이 뜯어진 코트를 착용한 것에 대해 “만약 현장에 일을 제대로 못하는 사람이 갔다면 (밑단이 찢어진 부분에 대해) 모를 수도 있다”고 말했다.

 

2시간 가까이 송지효의 코트 밑단을 봐주지 않은 점에 대해서는 “(스타일리스트가 밑단 문제를) 신경 안 써준 부분인 것 같다. 우리는 찍다가도 뭐가 이상하거나 틀어지면 계속 봐주기 때문”이라며 “그 정도면 스타일리스트 쪽에서 이걸 안 봐준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머리 문제는 이쪽(업계)은 거의 본인의 의견 없이는 (숏컷으로) ‘안 된다’(라는 의견)”이라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