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후 설렘' 소연 "무대 최악인데 통과, 평가단 책임감 가져야"

뉴스

'방과후 설렘' 소연 "무대 최악인데 통과, 평가단 책임감 가져야…

'방과후 설렘' (여자)아이들 소연이 소신발언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지난 28일 오후 8시 20분 MBC 예능프로그램 '방과후 설렘'이 첫 방송됐다.

이날 '방과후 설렘'에서는 연습생들의 화려한 무대부터 충격적인 결과들이 이어지며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특히 2학년 연습생인 김예서와 김서진의 '살짝 설렜어' 무대가 언텍트 평가단의 1차 평가에서 합격하자 소연은 "언텍트 평가단 분들이 소리가 안 들렸나 생각했다. 오늘 본 모든 무대 중에 화도 안날 정도로 최악"이라며 냉철한 평가를 이어갔다.

이어 소연은 "실력이 좋은 친구들도 1차 합격을 못해서 못 만난 친구들이 있다. 꿈을 가지고 노력하는 친구들을 평가하는 자리인 만큼, 언텍트 평가단 분들도 책임감을 가져야한다고 생각한다"고 소신발언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처럼 냉혹한 혹평과 피 튀기는 경쟁의 연속인 MBC '방과후 설렘'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시청자를 만난다.

iMBC 백승훈 | 화면캡처 MBC '방과후 설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