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서 호안, ‘팝핀 논란’ 모니카에 사과 “저격 의도 없었다”

뉴스

댄서 호안, ‘팝핀 논란’ 모니카에 사과 “저격 의도 없었다”

호안 인스타그램 캡처

 

댄서 호안(사진)이 ‘팝핀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호안은 26일 인스타그램에 “상처를 받은 모니카님과 불쾌감을 드린 모든 대중 팬분들 그리고 스트릿 댄스 씬 동료 댄서 여러분께 먼저 저의 섣부른 판단으로 인하여 발생한 이번 일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며칠 전 저의 생각으로 올렸던 스타일에 대한 명칭 관련 부분은 모니카님을 저격하고자 한 의도가 없었음을 말씀드린다”고 해명했다.

 

계속해서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야겠다는 마음에 섣부른 판단을 하여 모니카님의 영상을 사용해 스토리를 올린 부분에 대해 사과의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더불어 “사이버 불링이라는 미처 생각지 못했던 파장에 저 또한 당혹스러웠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저의 불찰로 많은 분을 불편하게 해드렸다”고 고개 숙였다.

 

나아가 “단체 카톡 방에서 선동을 하여 댄서 후배분들과 동료분들을 챌린지처럼 참여하게 하거나 독려한 적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 “또한 스트릿 댄서들이 다 같이 모여있는 단체 카톡 방이 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며 저의 개인적인 행동이었다”고 부연했다.

 

말미에 그는 “모니카님께 연락을 드려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할 것을 약속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댄서 모니카(본명 신정우)는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 “‘팝’을 하는 모든 동작을 ‘팝핑’(Popping)이라고 하는데 ‘g’를 빼서 ‘팝핀’(Poppin)이라고 부른다”고 설명해 논란에 올랐다.

 

이에 일부 댄서들은 “모니카의 설명이 잘못됐다”며 지적에 나섰다.

 

이들에 따르면 정식 명칭은 ‘팝핑’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