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어 그릴스 “북한 가보고 싶다. 코로나 종식되면 내년 한국 방문할 것”

뉴스

베어 그릴스 “북한 가보고 싶다. 코로나 종식되면 내년 한국 방문할 것”

유튜브 채널 ‘디스커버리 서바이벌’ 캡처

 

영국의 방송인 베어 그릴스(본명 에드워드 마이클 그릴스·사진)가 근황을 밝혔다.

 

유튜브 채널 ‘디스커버리 서바이벌’은 25일 오후 ‘오늘부터 K-그릴스, 내년에는 한국도 제 놀이터죠 베어 형과 인터뷰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시했다.

 

공개된 영상 속 그릴스는 디스커버리와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그릴스는 “잘 지냈다. 이 상황(팬데믹) 속에서도 촬영을 많이 할 수 있었기 때문에 운이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계속해서 열심히 하고는 있지만 전 세계 모든 사람에게 힘든 시기였다”며 “이 모든 것을 통해서 우리 삶에 있어서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를 다시 생각해보게끔 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의 가족, 지인들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들이고 우리의 인생에 정말로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를 상기시켜주는 것 같다”고 부연했다.

 

그릴스는 한반도 방문에 대한 꿈도 밝혔다.

 

그는 “북한에서도 촬영을 해보고 싶다”고 털어놨다.

 

또 “한국의 최정상 연예인들과 프로그램을 함께 찍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더불어 “제가 아직 가보지 못한 곳이고 꼭 한 번은 가보고 싶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되면 내년에는 한국을 꼭 방문해보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한국 팬들을 보면 너무 친절하고 응원도 많이 해줬다. 너무 자랑스럽다”며 “그렇기 때문에 제작팀에게도 ‘한국은 꼭 한 번 가야 한다. 한국에서 촬영을 꼭 해야 한다’라고 했다”고 말했다.

 

나아가 “한국 방문은 오랫동안 바랐던 일”이라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