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장으로…” 김영옥, ‘갯마을 차차차’ 이후 가족들에 유언 남긴 이유

뉴스

“가족장으로…” 김영옥, ‘갯마을 차차차’ 이후 가족들에 유언 남긴 이유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영옥(사진)이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를 끝낸 후 가족들에게 유언을 남긴 이유를 전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김영옥, 정동원, 박소담, 솔라 그리고 특별출연 송해가 함께하는 ‘전국 케미 자랑’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정동원은 대선배 김영옥에 “이제 처음 배우의 길로 들어가는데 오래 살아남고 싶어서 주의해야 할 점이 뭐가 있냐”고 물었다.

 

이에 김영옥은 “우리가 배우 할 때는 전부 주인공을 하고 싶어 했다. 나는 20대 때부터 할머니 역할도 했다”며 “매 순간 배역에 충실히 하다 보면 내 나이까지 온다”고 답했다.

 

또한 최근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등에 출연하며 사랑을 받은 데 대해서는 “넷플릭스 하는 것도 몰라서 못 봤는데, 이번에 손주가 알려줘서 ‘오징어 게임’을 봤다. 조금만 보고 나중에 봐야지 했는데, 보다 보니 정주행했다. 내가 봐도 궁금하고 너무 재밌더라. 촬영 당시엔 이게 과연 어떻게 나올까 싶었는데, 어머 그렇게 완성되다니. 그게 다 감독 머리”라고 극찬했다.

 

이어 ‘갯마을 차차차’에서 김감리 역할을 한 데 대해 “‘갯마을 차차차’에선 정말 죽일 줄 몰랐다”며 “추모하며 따라가는 장면을 보는데, 내가 진짜로 죽으면 저렇게 멋있게 해줄 거 같진 않더라. 내가 이미 죽은 걸 봤다는 기분이 들었다. 그 기분으로 아들한테 유언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이렇게 너무 좋은 걸 봤으니까,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보내달라’고 그랬다”며 “제사 지내지 마라. 살아있을 때 잘해 이놈들아!”라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