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윤석열 개사과’ 작심 비판 ”그런 사과 우리 강아지도 안 받아“

뉴스

이승환, ‘윤석열 개사과’ 작심 비판 ”그런 사과 우리 강아지도 안 받아“

이승환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이승환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작심 비판했다.

 

이승환은 22일 인스타그램에 그런 사과는 우리 강아지도 안 받네요. 괴랄하다“라고 적었다.

 

‘괴랄’은 ‘괴이하다’의 어근인 ‘괴이’에서 ‘괴’와 비속어 ‘지랄’의 ‘랄’를 합친 말로 윤 전 총장을 조롱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이승환의 반려견 ‘구름이’가 곁눈으로 사과를 힐끗 쳐다보는 모습이 담겨있다.

 

앞서 22일 자정 국민의힘 대권 주자 윤 전 총장의 SNS에는 ‘전두환 옹호' 발언과 관련해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건네는 사진이 게시됐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사과에 진정성이 없다고 비판했다. 

 

결국 논란의 게시물이 올라온 SNS 계정은 현재 폐쇄된 상태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