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서와’ 미국 데이비드 가족, 올리버 위해 생애 첫 갯벌 도전

뉴스

‘어서와’ 미국 데이비드 가족, 올리버 위해 생애 첫 갯벌 도전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올리버의 유치원 입학을 축하하는 특별한 하루가 펼쳐진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오는 14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살이 2년 차 미국 출신 데이비드가 출연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유치원에 입학한 올리버를 축하하기 위해 ‘해피올리데이’를 계획한 데이비드 가족의 모습이 시선을 집중시킨다. 데이비드 부부가 ‘해피올리데이’ 첫 번째 방문지로 선택한 곳은 바로 대형 백화점. 이에 스테파니는 “한국에서는 유치원 입학을 기념해 선물하는 문화가 있더라”며 올리버를 위한 특별한 쇼핑 계획을 밝힌다. 최신 운동화, 가방 등 마음에 드는 물건을 잔뜩 구매한 올리버는 “매일 해피올리데이였으면 좋겠다”며 만족감을 숨기지 못한다.

한편 해양 생물 마니아인 올리버를 위해 생애 처음으로 갯벌에 도전하는 데이비드 가족의 모습이 이목을 끈다. 갯벌에 발이 빠진 아이들이 허우적거리며 귀여움을 뽐낸 데 이어 데이비드 부부는 “예상보다 크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한 것.

또한 지난 8월 양양에서 개구리 잡기 대결을 펼친 데이비드 가족이 다시 한번 조개 잡기 대결을 펼치며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그러던 중 조개를 노리며 다가오는 갈매기들에게 이사벨이 카리스마 사자후를 발사해 모두를 폭소하게 한다. 데이비드 가족의 ‘해피올리데이’는 10월 14일 목요일 저녁 8시 30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공개된다.


iMBC 김혜영 | 사진제공 = MBC에브리원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