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남편’ 엄현경, 오승아 머리채 잡았다 “살인자, 가만 안 둬!”

뉴스

‘두 번째 남편’ 엄현경, 오승아 머리채 잡았다 “살인자, 가만 안 둬!”

엄현경이 오승아, 한기웅의 악행을 알았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15일(수)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두 번째 남편(극본 서현주/연출 김칠봉)’ 27회에서 봉선화(엄현경)가 윤재경(오승아), 문상혁(한기웅)이 할머니를 죽게 한 범인인 것을 알고 분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봉선화는 한곱분(성병숙)의 사고 영상을 확인하고 큰 충격에 빠졌다. 윤재경이 밀쳐 한곱분이 의식을 잃게 된 걸 알았기 때문. 윤재경과 문상혁이 쓰러진 한곱분을 두고 도망친 사실을 확인한 봉선화는 “절대 가만 안 둬!”라며 분노의 눈물을 흘렸다.

이어 봉선화는 증거 영상이 담긴 USB를 들고 경찰서로 향했다. 하지만 윤재경이 사람을 시켜 봉선화의 가방을 훔치게 했다. 화난 봉선화는 윤재경을 찾아가 바로 머리채를 잡았다. 또한, 그는 “살인자!”라고 하며 윤재경의 멱살까지 잡았다. 하지만 윤재경은 “난 아무 잘못 없어!”라며 적반하장의 모습을 보였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문상혁도 봉선화의 폭로를 막기 위해 나섰다. 봉선화는 그의 뺨을 때리며 분노를 터트렸다. 이어 봉선화는 사고였다고 변명하는 그에게 죗값 꼭 치르게 해주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봉선화와 윤재민(차서원)이 괴한들에게 납치당해 위기에 빠진 모습에서 27회가 마무리됐다.

시청자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윤재경 악행 끝이 없네”, “비서도 막 나가는구나”, “봉선화와 윤재민이 함께 위기 극복할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두 번째 남편’은 멈출 수 없는 욕망이 빚은 비극으로 억울하게 가족을 잃은 한 여인이 엇갈린 운명과 사랑 속에서 복수에 나서게 되는 격정 로맨스 드라마로 평일 저녁 7시 5분에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MBC 화면캡처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