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치지 않고서야’ 문소리 “마지막 기회다” 충고에 정재영 “맨날 마지막이래!”

뉴스

‘미치지 않고서야’ 문소리 “마지막 기회다” 충고에 정재영 “맨날 마지막이래!”

문소리가 정재영에 기대서 도박을 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iMBC 연예뉴스 사진

7월 22일 방송된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에서 당자영(문소리)은 인사에서 밀린 걸 알고 상황을 타개할 방법을 고민했다.

본사에 올라가 식기세척기 결함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보고서로 올린 당자영은 인사보고서를 보게 됐다. 철썩같은 약속과 달리 노재열 상무는 자신을 인사 추천서에 올리지 않았다.

사실을 확인한 당자영은 분노로 몸을 떨었다. 노상무에게 전화가 오자 당자영은 모르는 척 “매각시 인사 추천 언제 해주실 건가요?”라고 떠봤다.

찔끔한 노상무가 “나 못믿냐”라고 하자 당자영은 “믿죠...믿죠”라고 둘러대고 전화를 끊었다. “한번 삐끗했다고 이런 식으로 뒤통수를 쳐?!”라며 분개한 당자영은 뭔가를 결심했다.

창인사업부로 내려온 당자영은 최반석(정재영)을 불러내 기술 시연을 할 수 있는지 물었다. 사장 앞에서 가능하겠냐는 말에 최반석은 “아니 그럼 사장님도 모르게 한 거냐”라며 경악했다.


“네.. 간도 크죠”라고 답한 당자영은 “그래서 기술 시연이 꼭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당자영을 비롯한 윗선의 수습방식에 황당해진 최반석은 “도박합니까? 기술 시연 갖고!”라며 펄쩍 뛰었다.

당자영은 최반석이 바라던 방식이라면서 “가장 투명하게 처리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에요”라고 말했다. “이게 마지막 기회”라는 당자영 말에 최반석은 “뭐 맨날 마지막이래!”라며 투덜댔다.

시청자들은 “저래놓고 시연회 망한 거야?”라며 놀랐다. “당자영한테 더러운 일 떠넘기고는 팽하냐”, “꼭 성공하자”, “한세권 이놈 때문에” 등등의 반응이었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는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n년 차 직장인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다. 직장인이라면 한 번쯤 고민할 법한 ‘퇴사’와 ‘이직’부터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는 ‘해고’까지, ‘짬바(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다른 ‘직딩’들의 아찔한 생존담이 차원이 다른 공감과 감동, 웃음을 선사한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9시에 방송된다.


iMBC 김민정 | 화면 캡쳐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