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괴담회' 오마이걸 유아, 귀신 목격담 "이사해도 따라오는 귀신 있어..."

뉴스

'심야괴담회' 오마이걸 유아, 귀신 목격담 "이사해도 따라오는 귀신 있어…

오늘(22일) 밤 방송되는 MBC '심야괴담회'는 일상을 위협하는 섬뜩한 공포! ‘침입자, 낯선자의 방문’에 대한 이야기로 꾸며질 예정이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심야괴담회'의 문을 두드린 스페셜 ‘괴스트’는 음원 차트 올킬부터 예능 활동까지 못하는 게 없는 대세 만능돌 ‘오마이걸 유아’이다. 등장과 동시에 “너무 오고 싶었다”며 '심야괴담회'에 대한 팬심을 여실히 드러낸 유아는 “제가 먼저 나가고 싶다고 대표님께 부탁한 프로그램은 처음”이라고 고백하며 본인이 먼저 제작진에게 출연 의사를 밝혔다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어 부모님 또한 애청자임을 밝혔는데 “엄마가 먼저 여기 나갔으면 좋겠다고 얘기하더라.”며 “엄마 아빠 보고 있지? 나 왔어~”라고 부모님을 향한 즉석 영상편지까지 덧붙여 '심야괴담회'의 찐 팬임을 인증했다고.

유아는 선배 그룹 ‘B1A4’부터 후배 그룹 ‘온앤오프’까지 WM엔터테인먼트 소속이라면 모르는 사람이 없다는 섬뜩한 회사 직원(?) 이야기를 공개했다. 그 직원(?)의 정체는 다름 아닌 소속사 내에 상주한다는 귀신! 방배동에서 회사를 설립한 순간부터 망원동으로 이사할 때까지 끈질기게 따라와 매번 멤버들을 놀라게 한다는데...

이어서 유아는 멤버인 미미가 소속사에서 겪은 소름 돋는 경험담을 들려줬다. 데뷔 전 연습실에 혼자 남아 늦게까지 연습을 하고 있었던 미미. 문득 고개를 들어 거울을 본 순간 큰 충격에 빠지고 마는데... 분명 잠겨있던 문에서 낯선 팔이 불쑥 튀어나와 있던 것! 정체를 확인하기 위해 공포심을 억지로 누르고 연습실 문을 벌컥 열어본 미미! 춤추던 미미를 노리던 낯선 팔의 정체는?

그런가 하면 이날 '심야괴담회'에서는 집에 혼자 남지 말라고 할머니가 경고한 이유 <우리 애 좀 살려줘>, 이름 없는 의문의 택배에서 시작된 끔찍한 공포 <택배 왔습니다>, 한여름 낚시터에서 따라온 소름 돋는 형체의 비밀 <따라오지 마> 등 어느 날 눈앞에 나타난 ‘낯선’ 존재들의 기이하고도 섬뜩한 공포담들이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국내 최초 괴담 스토리텔링 챌린지 프로그램 MBC '심야괴담회'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무섭고 기이한 이야기들을 메일과 공식 홈페이지로 투고를 받고 있다. 방송에 소개되는 모든 공모작들은 상금 444,444원의 액땜 상금을 획득한다. 그 후 각 회차의 1위는 랜선 방청객들에게 받은 촛불의 개수만큼 추가 상금을 획득하게 되며, 44개의 촛불을 받고 1위에 오른 공모자는 최대 상금 888,888원의 상금을 획득하게 된다.

본격 공포•괴기 토크쇼 MBC '심야괴담회'는 오늘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또한 오디오로 듣고 싶어 하는 팬들의 요청에 따라 네이버 오디오 클립 채널에서도 업로드된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