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푸네 밥상' 유현수 셰프 촌철살인 평가에 빌푸 '사색'..."음식 재미없다"

뉴스

'빌푸네 밥상' 유현수 셰프 촌철살인 평가에 빌푸 '사색…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빌푸네 밥상’ 한식당 메뉴 시식을 위해 미쉐린 셰프들이 핀란드 4인방을 찾는다.

iMBC 연예뉴스 사진

22일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빌푸네 밥상’에서는 한식당 오픈에 앞서 빌푸, 빌레, 사미가 특별 시식단을 초대해 메뉴들을 선보인다.

특별 시식단의 주인공은 유현수 셰프와 이탈리아에서 온 한식 연구가 파브리 셰프. 핀란드 친구들이 준비한 각양각색의 한식 코스 요리를 맛본 이들은 음식 맛, 식감, 서빙 순서까지 가감 없는 코치를 하며 촌철살인 같은 조언을 한다고.

특히 빌푸가 만든 찜갈비를 시식하던 중 유현수 셰프는 “음식이 재미가 없다”며 냉정한 평가를 내린다. 이에 빌푸도 자신의 의견을 펼치며 분위기가 무거워진다는 후문이다. 싸늘해진 분위기에 친구들 역시 긴장한 기색을 보인다고 한다.

한편 빌푸, 빌레, 사미 표 한식을 맛본 특별 시식단의 평가는 오늘(22일) 오후 8시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빌푸네 밥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iMBC 백아영 | 사진제공 MBC에브리원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