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치지않고서야' 현실적 공감과 이해, 응원을 얻을 수 있을 것 (종합)

뉴스

'미치지않고서야' 현실적 공감과 이해, 응원을 얻을 수 있을 것 (종합)

23일 오후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미치지 않고서야'’(극본 정도윤, 연출 최정인, 제작 아이윌미디어)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다. 이날 행사에는 정재영, 문소리, 이상엽, 김가은과 최정인 감독이 참석해 드라마에 대해 이야기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최정인 감독은 "망하는게 보이는 회사에서 어떻게든 버티려는 직장인의 생존 이야기다. 22년간 개발만 했던 중년이 어린 후배에게 밀려 인사팀에 배치되고, 사업부를 정리하려는 인사팀장과 겪어가는 이야기."라고 작품을 소개하며 "시청 포인트는 제일 먼저 훌륭한 배우들이 많다는 것. 연기 맛집 드라마다. 두번째 시청 포인트로는 오피스물이다. 직장 새내기들의 이야기가 기존에 많았다면 버티는 직장인들의 이야기라는 게 기존과 다른 드라마다. 무조건 짠내가 아니라 아기자기하게 단짠을 고루 맛볼수 있다는 것이 차별점이다."라며 시청 포인트를 밝혔다.
이번 드라마는 창원에서 오랜시간 촬영이 되었고 더불어 창원 지역의 배우들을 캐스팅하면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최정인 감독은 "지역 배우들의 오디션을 많이 봤다 처음에는 낯익은 분들이 아니어서 대중 드라마에 잘 어울릴까 고민되었는데 만나는 과정에서 연기가 너무 훌륭하고 마음에 울림이 오더라. 더 부지런히 찾아 다니면 지역에 숨어계신 지역 연기자들이 많았을텐데 싶은 아쉬움이 생겼다."라며 지역 연기자들을 캐스팅해서 작품을 만들었음을 이야기했다. 이어 "김남희 -차청화가 남매로 나온다. 안내상을 비롯한 한 무리 그룹의 씬들이 제가 회사에서 본 부장님들의 모습과 닮아 있어서 재미있다. 창원 지역 연기자들의 합도 좋아서 배우들을 보는 재미는 확실히 보장할수 있다."라며 배우들의 연기가 너무 좋아 흥행도 잘 될 것이라고 자신감있게 이야기했다.
이번 작품을 통해 눈에 띄게 살이 빠진 모습을 보인 정재영은 "사실 2~3키로 밖에 안 빠졌다. 얼굴 중심으로 빠져서 마치 20키로가 감량된 것 처럼 보인다. 비결은 비밀이다"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안겼다.

'미치지 않고서야' 어떻게 이런 일을 했을까 할 정도의 일이 있었냐는 질문에 문소리는 뜻밖에 "연기 전공이 아닌데도 연기를 하겠다고 시작한 것도 그렇고, 결혼을 한 것도 그렇다."라고 답해 함께 출연한 배우들을 당황하게 했다.

드라마의 메시지에 대한 질문에 최정인 감독은 "저희 드라마는 복합적이고 진짜 사람 사는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다양한 메시지가 있을수 있지만 연출하는 입장에서는 진짜같은 자연스러운, 일상에서 볼 수 있고 공감할수 있는 이야기를 담으려고 노력했다"라며 단면적인 모습이거나 극단화된 모습이 아니어서 공감하는 범위가 클 것임을 이야기했다. 정재영은 "우리 드라마에는 엄청난 메시지가 있는데 1회부터 16회까지 본방사수를 꼭 해야만 알 수 있게 장치를 해 놨다"라고 재치있게 덧붙이며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이상엽은 "주변에 답답하고 못된 사람들이 있는데 그들만의 사정과 이유가 있다는걸 이 드라마를 통해 알수 있을 것"이라며 "많은 분들을 이해할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며 드라마의 메시지를 이야기했다.

김가은은 "직장생활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지만 각자 자신의 삶을 버텨가는 인생 이야기, 해보자는 응원의 메시지도 담겨져 있다."라며 드라마의 매력을 꼽았다.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n년 차 직장인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는 6월 23일 밤 9시에 첫방송된다.


iMBC 김경희 | 사진제공 MBC

※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바, 무단 전재 복제, 배포등을 금합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