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복 입고 시모와 몸매 과시한 40대 스타…"고부 관계 맞아? 자매인 줄"

뉴스

교복 입고 시모와 몸매 과시한 40대 스타…"고부 관계 맞아? 자매인 줄"

 

방송인 함소원(45)이 시어머니인 ‘마마’와 나눈 즐거운 한때를 공유했다.

 

함소원은 지난 22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마마와 옷장 정리 중 꺼낸 ‘아내의 맛’ 촬영 시절 교복 꺼내입고. 마마 뱃살 다 어디 갔니”라며 사진 4장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함소원과 마마는 분홍색 체크무늬 교복을 맞춰 입은 채 발랄한 표정과 자세를 취하고 있다.

 

이어 공개된 사진에는 과거 함소원이 ‘아내의 맛’에서 해당 교복을 입은 장면이 담겨있다.

 

두 사람의 건강미 넘치는 몸매가 이를 보는 팬들의 시선을 모았다. 

 

함소원의 이 게시물에는 3000개가 넘는 ‘좋아요’가 이어졌으며, 팬들은 “큰 언니, 작은 언니”, “20대 같다” 등 반응을 내놨다.

 

그중 한 누리꾼은 “두 분 모녀 같으세요”라고 했고, 함소원은 “그렇게 생각하고 살아요. 엄마같이, 자매같이, 친구같이이요”라고 답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앞서 함소원은 18살 연하 중국인 남편과 2018년 6월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 합류해 프로그램 흥행에 가장 큰 공을 세웠다.

 

신혼 생활부터 딸 육아 과정까지 모두 공개해 많은 응원을 받기도 했다.

 

그러나 시댁 별장이 사실 숙박 공유 서비스라는 논란을 시작으로 시어머니 동생 통화 대역 의혹, ‘재벌 2세 전 남자친구’ 조작 의혹, 남편 진화 신분 조작설 등 각종 논란에 이름이 오르자 이들 부부는 지난 3월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김찬영 온라인 뉴스 기자 johndoe98@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 Comments
7 JINSKY 06.26 12:31  
.................
11 달새울음 06.23 11:06  
아무래도 이분은 욕에 굶주린 분인듯... 잠잠하더니 욕이 필요하신가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