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내 사업체 직원 맞아…탈세는 NO” 한예슬, 김용호에 법적 대응

뉴스

“남친 내 사업체 직원 맞아…탈세는 NO” 한예슬, 김용호에 법적 대응

 

배우 한예슬(사진)이 자신에 대한 여러 의혹을 제기한 김용호 전 기자를 향해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한예슬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태평양은 21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모욕적인 표현을 일삼는 ‘김용호 연예부장’ 등 유튜브 채널은 물론 도를 넘는 악의적인 게시글과 댓글 작성자들에 대해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의뢰인에 대한 각종 유튜브 채널과 게시글, 댓글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함은 물론 적극적인 법적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한예슬은 “남자친구는 내 사업체 직원이 맞다. 내가 가장 신뢰하는 사람이라 직원으로 제안했다”며 탈세 의혹에 대해 “자동차는 법인 명의로 구입했지만 탈세라고 볼 수 있는 비용처리를 진행한 사실은 전혀 없다. 내 자동차는 비용처리가 안 되는 차”라고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 룸살롱, 마약 등 의혹에 대해 “여자로서 너무나도 수치스럽고 저주에 가까운 얘기”라며 “안전한 침묵보다는 제가 더 피해를 입을지도 모르고, 이를 견디는 시간이 더 힘들 것을 알지만 우리 사회에서 이런 것들이 허용되는 충격적인 현실 앞에 침묵하지 않는 쪽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한예슬은 “‘쿨’한 게 뭔지 잘 모르겠지만, 제가 의연하게 넘어가 보고자 했던 모습이 범죄를 인정하는 모습으로 보이는 것이라면 저는 더는 쿨하게만 넘어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0일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용호 연예부장’을 통해 한예슬의 탈세 의혹과 함께 남자친구 류성재와 황하나의 연결고리를 언급했다. 

 

김용호는 한예슬이 남자친구 류성재에게 선물해줬다고 의혹을 받는 람보르기니 차량에 대해 “한예슬 법인은 업무용에 맞지 않는 수퍼카를 구입했고, 한예슬은 남자친구인 류성재를 해당 법인의 직원으로 등록해 월급을 주고 있다”고 주장하며 탈세 의혹을 제기했다.

 

아울러 류성재가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조카인 황하나와 연인 사이였다고 주장하며 “황하나가 감옥에 간 후 류성재가 한예슬과 사귄 것”이라고 언급해 파장을 예고했다.

 

이에 대해 한예슬이 법적 대응을 시사하면서 두 사람 사이에는 전운이 감돌고 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사진=한예슬 인스타그램 캡처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