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치니 오페라 ‘서부의 아가씨’ 111년 만에 국내 첫선

뉴스

푸치니 오페라 ‘서부의 아가씨’ 111년 만에 국내 첫선

7월 1∼4일 서울 예술의전당서

美 서부 개척시대 이민자 애환 그려
‘전설적 가수’ 카루소가 1910년 초연
50명 합창단의 강렬한 에너지 볼거리
국내 초연을 앞둔 푸치니 오페라 ‘서부의 아가씨’ 해외 공연 모습. 국립오페라단 제공

이탈리아 작곡가 푸치니가 이색적으로 미국 서부 개척시대 캘리포니아 탄광촌을 배경으로 유럽 이민자의 삶과 애환을 그린 오페라 ‘서부의 아가씨’ 국내 초연 무대가 열린다. 국립오페라단 작품으로 세계적 소프라노 카린 바바잔얀과 테너 마르코 베르티, 그리고 이탈리아를 주무대로 활동하는 소프라노 이윤정과 오스트리아 빈 폴크스오퍼 주역가수를 역임한 국윤종 등 정상급 성악가가 총출동한다.

이 작품은 1907년 뉴욕을 방문했던 작곡가 푸치니가 미국 작가 데이비드 벨라스코의 신작 연극 ‘황금시대 서부의 아가씨’를 보고 영감을 받아 작곡했다. 1910년 뉴욕 메트로폴리탄 오페라 초연 당시 전설적 가수 엔리코 카루소 출연으로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지휘자 토스카니니는 ‘훌륭한 한 편의 교향적 시(Great symphonic poem)’라고 극찬했다.

우리나라 초연은 애초 지난해 4월 공연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히 퍼지면서 올해로 미뤄졌다.

지휘는 2013년 국립오페라단 ‘돈 카를로’를 연주한 이탈리아 지휘자 피에트로 리초가 다시 한 번 내한,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와 메트오페라합창단을 이끈다. 푸치니 작품의 탁월한 해석으로 정평 난 지휘자다. 스웨덴 스톡홀름왕립극장, 핀란드 헬싱키국립극장 상임지휘자를 역임했다.

연출은 2018년 국립오페라단 ‘코지 판 투테’에서 신선한 해석을 선보였던 니콜라 베를로파가 맡는다. 연출가는 이번 무대에서 작품 전체에 서부영화의 이미지를 투영하고 각각의 인물에 살아 있는 캐릭터를 부여하는 데 주력할 예정이다. 강인하며 주도적인 술집 여주인 미니 역은 세계 오페라 무대의 주역 소프라노 카린 바바잔얀과 이탈리아를 주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소프라노 이윤정이 맡는다.남성으로만 구성된 50명의 합창단이 뿜어내는 강렬한 에너지는 이번 무대의 큰 볼거리이다.

7월 1일부터 4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공연되며 3일 오후 세시 공연은 ‘크노마이오페라’를 통해 실시간온라인 생중계된다.

 

박성준 기자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Comments